'강을준 감독 복귀 첫 승' 오리온, 상무 101-71 격파

2020-09-20 20:06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고양 오리온 신임 강을준 감독이 감독 복귀 첫 경기에서 승리했다.

오리온은 23일 군산 월명체육관에서 열린 2020 MG새마을금고 KBL 컵대회 국군체육부대(상무)와 C조 첫 경기에서 101-71로 크게 이겼다.

오리온은 두 자릿수 득점 선수가 5명 있었다. 디드릭 로슨이 15득점 14리바운드, 제프 워디가 11득점 10리바운드 1어시스트로 동반 더블더블했다.

그 외 김강선(18득점), 최진수(17득점)가 득점 지원했고, FA 이적으로 유니폼을 갈아 입은 이대성이 11득점 3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활약했다.

외국인 선수 없이 싸우는 상무는 정효근이 17득점 9리바운드 4어시스트, 정성호가 15득점 2리바운드로 고군분투했지만 1쿼터 이후 크게 밀려 나갔다.

강 감독은 올 4월 오리온 감독으로 선임됐고, 2011년 3월 창원 LG 세이커스 시절 이후 약 9년여 만의 감독 복귀 경기에서 승리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군산, 김한준 기자

So Hot-! TALK

의경 복무하면서 겪은 최악의 폭력 집회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코로나 때문에 멸망 위기인 유럽과 미국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공기청정기라 불러도 될 PS5 크기

여자아이돌의 근본 여가수

한중일 계란말이 특징

비글즈 술먹방 후 남순의 모습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