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즈 장현식 '빨간 유니폼 입고 팬들에게 선보인 첫 등판'[엑's 셔터스토리]

2020-08-14 06:40





[엑스포츠뉴스 잠실, 김한준 기자]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전날 2:2 트레이드로 KIA에 합류한 장현식은 8회말 마운드에 올라 붉은색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임했다. 첫 경기부터 잘하려는 의욕이 강했던가, 대타로 나온 LG 이형종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한 장현식은 이후 라모스, 유강남, 박용택을 각각 우익수 플라이 및 2루수 땅볼로 처리하며 임무를 완수했다.

8회말 마운드 등판한 장현식



장현식의 긴장감을 풀어주는 서재응 코치





긴장했던 탓일가, 힘찬 투구 후 LG 이형종에게 홈런 허용







추후 실점없이 8회말 마무리. 더그아웃 앞에서 수고한 야수들을 기다리며 하이파이브!





이렇게 KIA에서의 첫 경기 마무리!



한편, 장현식은 "필요로해서 영입해주시는 것은 선수에게 곧 축복 같은 일이다. 열심히 하는 선수보다 잘하는 선수가 되겠다."라고 트레이드 된 소감을 밝혔다.

kowel@xportsnews.com

So Hot-! TALK

헬스 유튜버들이 격투기 훈련을 받는다면?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해경, ‘北피격 공무원’ 월북한 것으로 잠정결론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곧 서른이 되는 처자

왓챠, 추석 '3일 무료 쿠폰' 이벤트

제네시스 신형 G70 실물 유출

주보리 야외 방송 실물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