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전타' 허정협 "믿어 주시니까" [고척:코멘트]

2020-07-15 22:04


[엑스포츠뉴스 고척, 김현세 기자] "내가 잘하는 것이 최고의 보답 같다."

키움 히어로즈 허정협은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치른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팀 간 시즌 8차전에서 6번 타자 좌익수로 나와 결승타 포함 2안타 2타점으로 키움이 7-4로 역전승하는 데 핵심적 역할을 했다. 키움은 주중 3연전 우세를 점하고 1위 NC와 승차를 4경기까지 좁혔다.

허정협은 2회 초 첫 타석에서 중전 안타를 치고 나서 다음 타자 출루 때 3루까지 갔지만 홈을 밟지는 못했다. 계속되는 두세 번째 타석은 뜬공으로 물러나는 데 그쳤다. 이때 그는 "힘이 많이 실려 좋은 결과가 안 나왔다"고 짚었다.

이전 타석에서 결과가 결승타를 치는 데 도움이 됐다. 허정협은 7회 말 2사 만루에서 NC 구원 투수 강동연에게 2타점 적시타를 뽑고 경기를 뒤집었다. 그는 "무조건 가볍게 맞히려 했고 타구가 좋은 코스로 갔다"고 돌아봤다.

경기가 끝나고 허정협은 "결승타를 쳐 정말 기쁘다"며 "최근 감독님께서 믿고 기용해 주시니 내가 잘하는 것이 최고의 보답이라 생각했다. 강병식 코치님께서 매번 격려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그러면서 "경기 출전 여부를 떠나 매일 같은 루틴으로 매일 똑같이 준비하고 있다"며 "경기 나가면 공수 양면 보탬이 되려 늘 마음먹고 있다. 그 마음 시즌 끝까지 유지하겠다"고 다짐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So Hot-! TALK

이번주부터 시작하는 비밀의숲2 1화 예고편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더 뜨거워진 2030의 수입차 플렉스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떡상중인 jyp 근황 ㄷㄷㄷ

맘스터치 햄버거 깔끔하게 먹는 방법

헬창남 vs 헬창녀.jpg

오뀨가 유혜디 토마토 멀리하는 이유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