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매체, 교토 구단 역대 최고 선수로 박지성 선정

2020-06-02 16:54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기자] 한국 축구 레전드 박지성의 가치는 일본에서도 인정받고 있다.

일본의 매체 사커 다이제스트는 2일 J리그2(2부 리그)에 있는 각 구단의 역대 최고 선수를 선정해 소개하며 박지성을 교토를 대표하는 선수로 꼽았다.

사커 다이제스트는 "박지성은 교토 소속으로 2002년 한일 월드컵에 출전하는 등 크게 성장했다. 특히 구단에 일왕배 우승컵을 안기고 유럽으로 떠났다"라고 설명했다.

박지성은 2000년 6월 당시 J리그1에 있던 교토에 입단했다. 3시즌을 뛴 뒤 2003년 1월 거스 히딩크 감독이 이끈 PSV 아인트호벤으로 이적해 유럽 무대로 진출했다.

교토에서는 박지성 외에도 최용수 FC서울 감독, 김남일 성남FC 감독 등이 현역 때 선수로 활약한 바 있다.

around0408@xportsnews.com/ 사진=엑스포츠뉴스 DB



So Hot-! TALK

현시점 여자 아이돌 와꾸 최고존엄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민식이법으로 70만원 합의금 받아간 사고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명품에 배꼽티만 입고다니는 중딩

호불호 갈리지만 잘 팔린다는 6990원 치킨

일본녀 참교육하는 상남자.jpg

오디션황제 감스트 3대오디션.JPG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