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리그, 조기 종료… 이승우, 4G 출전으로 시즌 마감

2020-04-03 08:25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벨기에 프로 축구 리그가 결국 조기 종료됐다.

벨기에 주필러리그는 2일(이하 현지시간) 전화 회의로 가진 이사회를 통해 2019/20 시즌을 현재 시점에서 끝내기로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이사회는 "전문가와 정부로부터 6월 30일 이전에 경기를 재개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권고를 받아들였다. 또한 지금 상황에서는 언제 팀 훈련이 가능할지도 불투명하다"고 설명했다. 시즌 조기 종료는 오는 15일 열릴 총회에서 승인을 얻어 공식적으로 확정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축구뿐만 아니라 세계 모든 스포츠가 멈췄다. 주필러리그는 유럽 프로 축구 리그 중 시즌을 조기에 끝내는 첫 번째가 리그가 됐다.

벨기에 리그의 이번 결정은 사정이 비슷한 다른 유럽 프로축구 리그에도 영향을 끼칠 수도 있다. 벨기에 리그는 올 시즌 정규리그 30라운드 중 29라운드까지 치르고 중단됐다. 벨기에 리그는 정규 리그가 끝나면 상·하위 팀을 나눠 진행하는 플레이오프가 진행된다.

주목할 점은 무효화가 아니기에 우승 팀이 나왔다는 것이다. 29라운드까지 21승 7무 1패(승점 70)로 선두를 달리던 클럽 브뤼헤가 이번 시즌 우승팀이 됐다.

2위 헨트(16승 7무 6패·승점 55)에 승점 15나 앞서 있던 브뤼헤는 2017/18시즌 이후 두 시즌 만에 통산 16번째 리그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브뤼헤는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직행 티켓도 얻었다.

벨기에 리그 이사회는 실무팀을 꾸려 컵대회 결승전 개최 여부와 승격 및 강등 팀 유무 등에 관해서 논의한 뒤 총회 때 결정할 예정이다.

현지 언론은 최하위(16위) 바슬란트 베베런은 강등하지 않고 1부리그에 잔류하며 2부리그에서 2개 팀이 승격돼 다음 시즌에는 18개 팀으로 1부리그를 치를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올 시즌을 앞두고 신트트라위던에 입단한 이승우는 정규 리그 4경기 출전으로 벨기에서의 첫 시즌을 마무리했다. 공격포인트는 없다. 소속팀인 신트트라위던은 12위(9승 6무 14패·승점 33)로 올 시즌을 끝냈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신트트라위던

So Hot-! TALK

흑인 사망 사건으로 난리난 미네소타주 상황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롤스로이스가 자율주행 기술에 관심 없는 이유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취미로 걸그룹했던 금수저녀

LG 스마트폰 신기술 ㄷㄷㄷ

관리인 비하 발언 논란 여캠 현재 상황

레스토랑 13만원 디너 코스 나오는 요리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