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욱 홈런' NC N팀, C팀 4-0 격파

2020-03-28 19:21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NC 다이노스가 자체 연습경기로 전력을 재차 확인했다.

NC는 28일 창원NC파크에서 N, C팀으로 나눠 경기를 치렀다. 애초 점수 상황과 상관없이 9회 말까지 진행하기로 하고, 투수는 사전 합의돼 있는 투구 수까지 던질 시 이닝 종료하는 방침이다.

경기는 7회 말 김성욱이 1점 홈런을 치면서 득점 활로가 트였다. 경기 후반 N팀의 뒷심으로 4-0 승리였다. 나성범은 N팀 지명타자로 주루 없이 타석만 들어섰다. 출루 시 대주자로 교체되고, 다시 타격 기회를 갖는 식이다.

N팀 선발 투수 이재학은 3이닝 2피안타 4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고, 그 뒤 구창모가 3이닝 2탈삼진 퍼펙트로 호조를 이었다. 타선에서 3타수 1안타(1홈런) 1타점 1득점 김성욱과 1타수 1안타 2타점 강진성이 빛났다.

경기가 끝나고 이동욱 감독은 "오늘 날씨가 조금 추워서 타자들이 타이밍 맞추는데 어려움이 있었던 것 같다. 아무래도 자체 청백전만 하다 보니 감을 찾는데 조금 어려움이 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반면에 투수들은 구위, 제구 등 좋은 투구내용을 보여줬다. 구창모 선수는 지난 청백전보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부상 이후 기록이나 스피드 등 좋았던 때로 잘 찾아가고 있는 모습"이라고 봤다.

이 감독은 또 "김성욱은 지난 시즌 중반 타격코치와 선수가 방향성에 대해 이야기를 했었다. 타격폼은 CAMP 1에서부터 본인의 것을 적립하고 타석에서 활용하다 보니 좋은 결과가 나오는 것 같다"고 말했다.

N팀 평가만 아니라 C팀(2군) 평가도 내 놨다. 이 감독은 "이번 청백전 경기를 통해서 C팀 선수들의 좋아진 모습을 봤다. C팀 선수들이 보여주고자 하는 동기부여가 되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NC 다이노스

So Hot-! TALK

롤스로이스 소울 대참사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남자 취향 저격 제대로한 펜션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백상 최우수냐 대상이냐 갈리는 배우

신혼부부의 아침식사

저라뎃 강만식 합방 이후 근황

LCK 프랜차이즈 신청한 팀들 현재 상황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