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올스타전] 강백호 변장하더니…김현민 '덩크왕' 등극

2020-01-19 16:54


[엑스포츠뉴스 인천, 김현세 기자] 김현민(KT)이 강백호로 빙의했다.

KBL은 19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올스타전을 열었다. 예선에서 국내 선수는 3명, 외국인 선수는 2명이 결승 무대에 올랐다. 결승은 1, 2라운드 각 1번씩 시도해 점수를 합산하는 식으로 채점했다.

김현민은 결승 진출 3명 중 최고점을 받아 우승을 차지했다. 만화 '슬램덩크' 강백호로 변신해 재미를 안겼고, 농구 팬 호응을 제대로 이끈 연출이었다.

1라운드에서 김현민은 유니폼이며 붉은 머리색까지 한껏 꾸민 채 코트로 나왔다. 엎드려 있는 세 명을 뛰어 넘어 원핸드덩크를 꽂고서 웃통을 벗어 제꼈다. 그러고 나서 고교생 변장을 한 여성에게 유니폼을 건네는 세리머니도 보였다. 점수는 47점 받았다.



2라운드는 묘기를 부렸다. 김현민은 검은 두건으로 두 눈을 가렸다. 그러고 나서 잠시 골대를 못 찾아 헤매기도 했으나, 2번째 시도에서 덩크를 꽂아 49점을 얻었다. 

김철욱은 합계 80점을 기록했고, 최준용은 90점을 얻었다. 김현민은 합계 96점으로 1위를 했다. 우승이 확정되자 김현민은 심사위원단에게 가 일일이 악수를 하며 기쁨을 표출했다. 

외국인 선수는 트로이 길렌워터와 크리스 맥컬러가 붙었다. 길렌워터는 부상으로 못 나온 닉 미네라스 대신 출전해 우승을 차지했다. 덩크 콘테스트가 끝난 뒤 시상식이 열렸고, 두 선수 외 '퍼포먼스상'은 예선에서 영화 '조커' 분장을 해 재미있는 연출을 한 김진용에게 돌아갔다. 김현민은 강백호 분장을 했으나, 아쉽게 퍼포먼스상은 못 탔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인천, 박지영 기자

So Hot-! TALK

대머리들은 머리를 어떻게 감을까?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누가 봐도 이쁘다고 생각하는 여자 아이돌들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요즘 걸그룹 막내가 받는 취급

아무 구멍이나 함부러 찔러보면 안되는 이유

혼밥 고수들도 힘들어하는 장소

커맨더지코 여캠한테 고소당한 사건 결과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