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발롱도르 22위... 아시아 새 역사 썼다

2019-12-03 09:55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손흥민(토트넘 핫스퍼)이 2019 발롱도르 22위에 오르며 새 역사를 썼다.

프랑스 축구 전문매체 프랑스 풋볼은 3일 새벽(이하 한국시각)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샤틀레 극장에서 2019 발롱도르 시상식을 개최했다. 1위의 영광은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안았다. 강력한 경쟁자였던 버질 반 다이크(리버풀)는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시상식에 불참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는 3위였다.

많은 관심을 모은 손흥민의 순위도 공개됐다. 손흥민은 30명의 선수 중 22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는 아시아 선수 중 역대 최고 순위다. 이전까지 기록은 유니스 마흐무드(이라크)가 2007년에 기록한 29위였다. 당시 마흐무드는 이라크를 2007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 컵 우승으로 이끌며 활약을 인정 받았다.


손흥민은 최고의 한해를 보냈다. 토트넘을 이끌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 리그 결승에 올랐고, UEFA가 발표한 올해의 팀 후보 중 공격수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얼마 전에는 글로벌 스포츠 매체 ESPN이 선정한 2019년 최고의 윙어 5위에 오르기도 했다.

손흥민은 2일 저녁 AFC 어워즈에서 올해의 국제 선수상을 수상하며 겹경사를 맞았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프랑스 풋볼, 연합뉴스



So Hot-! TALK

이제 여초에서 북괴군 미화 오지게 들어갈듯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일본인이 한국 마트에서 충격 받은 점 TOP6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청순한 1997년생 일본 여배우 최고봉

아들이 학폭 가해자인 걸 안 부모

한국 힙합가수중에 유일하게 해낸 사람

김민아가 생각하는 탈모인 남자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