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6번째 발롱도르 수상... 호날두 제치고 '역대 최다'

2019-12-03 09:22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역대 발롱도르 최다 수상자가 됐다.

메시는 3일 새벽(한국시각)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샤틀레 극장에서 열린 2019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주인공이 됐다.

프랑스 축구 전문매체 프랑스 풋볼이 주관하는 발롱도르는 세계 최고의 권위를 자랑한다. 메시는 2009~2012, 2015년에 이어 6번째로 발롱도르를 수상하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2008, 2013~2014, 2016~2017)를 제치고 역대 최다 수상자에 오르는 영광을 안았다.

메시는 2019년에도 최고의 한해를 보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 리그 득점왕, 2018/19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우승 및 득점왕을 거머쥐었다.

메시는 "처음 발롱도르를 받았던 순간이 여전히 기억난다. 발롱도르는 늘 특별한 상이다"라고 말하면서 "내게 더 중요한 건 팀의 성공이다. 팀 동료들에게 고맙다"라며 수상 소감을 전했다.

메시의 강력한 경쟁자였던 버질 반 다이크(리버풀)는 아쉽게 2위를 차지했다. 손흥민은 22위에 오르며 아시아 역대 최고 순위에 올랐다. 이전 최고 기록은 유니스 마흐무드가 2007년에 기록한 29위였다. 리버풀은 반 다이크가 1위 수상에 실패했지만, 10위 안에 4명의 선수가 들며 아쉬움을 달랬다.

▲ 2019 발롱도르 순위
1.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2. 버질 반 다이크(리버풀)
3.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
4. 사디오 마네(리버풀)
5.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6. 킬리앙 음바페(파리생제르맹)
7. 알리송 베커(리버풀)
8.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
9. 베르나르두 실바(맨체스터 시티)
10. 리야드 마레즈(맨체스터 시티)
11. 프렝키 데 용(아약스, 바르셀로나)
12. 라힘 스털링(맨체스터 시티)
13. 에당 아자르(첼시, 레알 마드리드)
14. 케빈 데 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
15. 마타이스 데 리흐트(아약스, 유벤투스)
16. 세르히오 아구에로(맨체스터 시티)
17. 로베르토 피르미누(리버풀)
18. 앙토니 그리즈만(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19. 트렌트 알렉산더-아놀드(리버풀)
20. 피에르 오바메양(아스널), 두산 타디치(아약스)
22. 손흥민(토트넘)
23. 위고 요리스(토트넘)
24. 칼리두 쿨리발리(나폴리), 테어 슈테겐(바르셀로나)
26. 카림 벤제마(레알 마드리드) 조르지니오 바이날둠(리버풀)
28. 주앙 펠릭스(벤피카,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마르퀴뇨스(파리생제르맹) 도니 반 더비크(아약스)

sports@xportsnews.com/ 사진= 연합뉴스/ AP



So Hot-! TALK

이제 여초에서 북괴군 미화 오지게 들어갈듯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일본인이 한국 마트에서 충격 받은 점 TOP6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청순한 1997년생 일본 여배우 최고봉

아들이 학폭 가해자인 걸 안 부모

한국 힙합가수중에 유일하게 해낸 사람

김민아가 생각하는 탈모인 남자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