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한 번 '레스터 동화'...리버풀 대항마 될 수 있을까

2019-12-02 18:06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현 시점에서 리버풀의 우승 경쟁에 가장 껄끄러운 상대는 맨체스터 시티가 아닌 레스터 시티가 되고 있다.

레스터는 2일(한국시각) 영국 레스터에 위치한 킹 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 에버튼과 홈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맨체스터 시티가 주춤한 틈을 타 다시 한 번 2위로 올라섰다.

레스터의 선전이 놀랍다. 시즌 개막 전 레스터가 TOP4 싸움을 할 것이라고 예측한 사람은 거의 없었다. 2015/16시즌 EPL에서 동화 같은 우승을 거둔 뒤 은골로 캉테, 리야드 마레즈, 해리 맥과이어 등 주축 선수들이 모두 빅클럽으로 떠나며 팀 전력이 반토막났다.

15/16 시즌 이후 성적은 12-9-9위였다. 강등권을 헤맨 것은 아니지만, 우승권은 커녕 빅6 자리 싸움도 하지 못했다. 구단을 사상 첫 우승으로 이끈 클라우디오 라니에리 감독을 경질했고, 크레이그 셰익스피어, 클로드 퓌엘 등을 경질하며 안정적인 팀 운영을 하지 못했다.

지난 2월 셀틱을 이끌던 브랜든 로저스 감독을 선임한 뒤부터 안정을 찾기 시작했다. 레스터는 로저스에게 장기적으로 팀을 이끌어 줄 것을 원했다. 리버풀에서 실패가 밑거름이 됐던 것일까. 성과가 일찍 나오기 시작했다.


아직은 시즌 초반에 속하지만, 어느덧 중반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시점에서 10승 2무 2패로 리그 2위를 유지하고 있다. 찰라르 쇠윤주, 조니 에반스, 벤 칠웰, 히카르도 페레이라는 리그 정상급 수비 자원으로 성장했다. 9실점은 EPL에서 유일한 한 자릿 수 실점이다. 

윌프리드 은디디, 제임스 메디슨, 유리 틸레만스를 보유한 미드필더진과 리그 최고 공격수 중 한 명인 제이미 바디가 아직까지 건재하다. 레스터 시티의 베스트11은 현 시점에서 리버풀 다음으로 가장 확고하면서도 견고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유럽대항전에 참여하지 않고 리그에만 집중할 수 있다는 점도 긴 레이스에서 유리한 점으로 작용할 수 있다. 관건은 시즌 내내 베스트11의 컨디션과 체력, 전술을 유지할 수 있느냐다.

리버풀이 압도적으로 치고 나간 탓에 따라 잡는 것이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레스터는 올 시즌 리버풀을 견제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팀중 하나로 거듭났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연합뉴스



So Hot-! TALK

연애하면 퇴학당한다는 고등학교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네네치킨 논란의 세트메뉴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아이돌이 아닌 이제는 배우 주결경 근황

백종원 베이커리 실사

디카프리오 뺨치는 여성편력

우정잉 육수들 우정잉 울림 ㄷㄷ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