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코멘트] '1승 선점' 장정석 감독 "실점하면 진다는 생각 뿐이었다"

2019-10-14 23:49


[엑스포츠뉴스 인천, 채정연 기자] 키움 히어로즈 장정석 감독이 플레이오프 1차전을 잡은 뒤 소감을 밝혔다.

키움은 14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적진에서 첫 경기부터 승리를 따내 기분 좋게 시리즈를 출발했다.

선발 브리검이 5⅓이닝 무실점으로 잘 막아냈고, 조상우부터 오주원까지 8명의 불펜을 가동해 SK 타선을 봉쇄했다. 리드오프 서건창이 4안타로 활약했고, 침묵하던 김하성이 11회초 침묵을 깨는 결승타를 날렸다. 이정후와 샌즈, 이지영도 2안타로 힘을 보탰다.

다음은 장정석 감독과의 일문일답.

-경기 총평은
▲서건창이 1번에서 계속 찬스를 만들어줬고, 김하성이 결정적인 한 방을 쳐준 게 좋은 결과를 내지 않았나 싶다.

-불펜 릴레이가 돋보였는데.
▲득점하지 못하고 있어서 실점하면 진다는 생각 뿐이었다. 조상우가 가장 강한 카드라서 6회를 막고 싶었다. 상대적으로 강한 쪽으로 불펜을 준비했던 게 결과적으로 좋았다.

-이승호의 투입은 계획된 것인가.
▲미리 계획을 했었다. 한동민 아니면 고종욱 한 타자만 하려고 준비했다. 투입이 되어 한 경기 했으니 내일 몸상태를 체크하겠다. 웬만하면 휴식을 주고 선발 준비 시킬 생각이지만 상황을 보겠다.

-3차전 선발은.
▲요키시가 아닌 최원태다. 확률 싸움을 계속 하고 있다. 요키시도 문학에서 좋은 기록을 갖고 있는데 고척에서의 기록이 좀 더 좋다. 최원태는 문학에서 좋았다. 

-박병호의 상태는 어떤가.
▲손목 부위가 걱정은 된다. 아무 일 없기를 바란다.

-선발을 조금 더 끌고 갈 수 있지 않았을까.
▲시즌이었다면 교체를 안 했을 것이다. 포스트시즌이기 때문에 그랬다. 브리검 불펜 등판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 5차전 선발만 생각하고 있다.

-올해 좀 더 데이터를 많이 활용하는 것 같은데.
▲작년에는 정해져있던 틀을 깨지 못해서 경기에 나서지 못하는 선수들도 있었다. 올해는 다양하게, 전력분석팀에서 주고 있는 데이터들이 확률이 맞다는 것을 느끼고 있다. 이번 포스트시즌에도 기록들을 고려하고 코칭스태프와 의논하며 정하고 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인천, 김한준 기자

So Hot-! TALK

CJ 주작 사건 최대 피해자 이해인 근황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수능 시험 문제를 풀어본 영국 10대들의 반응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2019년도 아이돌 겨드랑이 3대장

현직 의사들이 수능 본다면 몇점 나올까?

요즘 런닝맨에서 이름표뜯기 안하는 이유

최근 이말년/논란 및 사건사고 모음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