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거쳐 북한으로' 벤투호, 29년 만의 평양 원정 출발

2019-10-13 20:21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한국 남자 축구 대표팀이 29년 만의 평양 원정 경기를 위해 출국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1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이날 출국한 벤투호는 중국 베이징을 경유, 베이징에서 하루를 머문 뒤 14일 북한 평양으로 이동한다.

벤투호는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2차 예선 H조 3차전 북한과의 경기를 치른다. 지난 10일 스리랑카에 8-0 대승을 거둔 한국은 북한과 나란히 2승, 승점 6점을 거뒀지만 골 득실에서 크게 앞서며 H조 1위에 자리해있다.

이번 대결은 1990년 10월 11일 남북통일 축구대회 이후 29년 만에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 남자 축구 대결이다. 역대 전적은 7승8무1패로 한국이 우위를 점하고 있다. 유일한 1패가 29년 전 평양에서 열린 남북통일 축구대회에서의 1-2 패배다.

당초 대한축구협회는 이번 평양 원정을 위해 육로와 전세기 등 직접 방북하는 방안을 타진했으나 북한이 제 3국을 경유한 평양행을 고수하면서 이동에만 이틀을 투자하게 됐다. 남측 기자단과 중계방송 관계자, 응원단의 방북도 사실상 불허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인천공항, 김한준 기자

So Hot-! TALK

지잡대 단톡방 대참사...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3개월 버티면 5억 하시겠습니까?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군대에서 매년 30억 이상 팔리는 라면

박정희 대통령의 1픽이였던 양주

1인분 2800원 삼겹살 클라스

뒷광고 논란 터졌다 복귀한 유튜버 3대장 민심 근황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