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스리랑카] '손흥민 경고' 황당한 벤투 감독, "심판이 주목받고 싶었나"

2019-10-10 23:11


[엑스포츠뉴스 화성, 조은혜 기자]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손흥민의 교체 과정에서 나온 경고에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0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스리랑카와 H조 아시아예선 2차전에서 8-0 승리를 거뒀다. 스리랑카를 상대로 대승을 거둔 한국은 오는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의 원정경기를 치른다.

문제의 장면은 후반 16분 선수 교체 장면에서 나왔다. 60분까지 6-0으로 앞선 한국은 손흥민을 빼고 권창훈을 투입했다. 그런데 이 때 이란 하산 아크라미 주심은 손흥민에게 시간을 끌었다는 이유로 옐로 카드를 꺼냈다.

경기가 끝난 뒤 벤투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여기 계신 분들도 다 보셨을 것이다.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다. 주심이 주목을 받고 싶은 욕심이 있지 않았나 한다"고 얘기했다.

벤투 감독은 "어느 누가 6-0으로 이기고 있는 상황에서 시간 끌기를 한다는 생각을 할 수 있을 지 모르겠다. 이란에서 온 주심은 그렇게 생각한 모양이다"라며 "진작 승부가 기운 경기에서 시간 끌기라고 경고를 준 것은, 특별히 이슈될 만한 게 없는 주심이 '내가 손흥민에게 경고 한 장 줬다', '내가 여기에서 주인공이다' 남기려고 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화성, 김한준 기자

So Hot-! TALK

강남-이상화 결혼식 사진 공개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큰 사고 낼뻔한 음주운전 여사님.gif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아이돌학교 두번째 폭로 떳다 ㄷㄷ

키라라 아스카 미모 근황

일본 태풍 속 조커 등장.gif

방송인 다 된 오메킴 소개팅녀 근황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