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석 단장 '유지현 코치와 승리의 기쁨 나누며'[포토]

2019-10-09 17:41



[엑스포츠뉴스 잠실, 김한준 기자] 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포스트시즌'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 경기, LG가 채은성과 페게로의 솔로 홈런에 힘입어 키움에 4:2로 승리하며 2연패 뒤 첫 승을 거뒀다.

경기종료 후 LG 차명석 단장과 유지현 코치가 기쁨을 나누고 있다.

kowel@xportsnews.com

So Hot-! TALK

인생을건 10억짜리 ㅂㅅ짓 레전드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대구 유니클로 현재 상황 ㄷㄷ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설리가 사람한테 가장 상처를 크게 받았을 때

연봉대비 차량 계급표

월세 65만원..노량진 고시원...

혼밥 과잉 서비스 논란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