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UCL 데뷔전 평점 '10점' 만점...시즌 5골 9도움

2019-09-18 10:50


[엑스포츠뉴스 허인회 인턴기자]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데뷔전에서 '특급 활약'을 펼친 황희찬(잘츠부르크)이 최고 평점을 부여받았다.

황희찬은 18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잘츠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헹크(벨기에)와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1차전 경기에 풀타임을 소화하며 1골 2도움을 올렸다.

이날 엘링 홀란드와 투톱 스트라이크로 출격한 황희찬은 골잡이와 도우미로서의 면모를 모두 뽐냈다. 전반 34분 상대 수비와의 몸싸움을 이겨낸 뒤 홀란드의 추가골을 도왔다. 바로 2분 뒤에는 후방에서 볼이 넘어오자 스피드를 살려 수비를 뚫어내며 직접 골 망을 흔들었다.

전반 45분에는 좌측에서 공이 상대 선수의 몸 맞고 흐르자 홀란드에게 낮은 크로스를 내주며 해트트릭을 어시스트했다. 잘츠부르크는 황희찬의 맹활약에 힘입어 6-2 대승을 거두고 조 1위에 올랐다.

경기 종료 후 영국 평점 전문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이날 '만점 활약'을 펼친 황희찬에게 평점 10점을 매겼다. 해트트릭을 완성한 홀란드(평점 9.5)보다도 높은 평점이었다.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데뷔전에서 1골 2도움을 추가한 황희찬은 올 시즌 모든 대회 통틀어 5골 9도움(리그 4골 6도움, UCL 1골 2도움, 컵대회 1도움)을 기록했다.

justinwhoi@xportsnews.com / 사진=AFP/연합뉴스

So Hot-! TALK

100년만에 벗겨지는 코카콜라의 진실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지금의 SKT T1을 만든 임요환의 결단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조현이 스타킹을 자주 신는 이유

30평 45억짜리 아파트

여자아이돌판 최고 춤꾼의 위엄

라면 기가 막히게 끓이는 방법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