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이면 충분' 교체 투입 권창훈, 분데스리가 데뷔골 폭발

2019-08-25 09:49


[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권창훈(25·프라이부르크)가 분데스리가 데뷔골을 기록했다.

권창훈은 24일(한국시간) 독일 벤텔러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2 분데스리가 파더보른과의 경기에서 팀에 쐐기골을 안겼다. 프라이부르크는 3-1로 승리했다.

이날 권창훈은 후반 40분 교체 출전했다. 투입 직후부터 적극적인 움직임으로 공격 찬스를 만들었다. 그리고 5분 뒤 휠러의 크로스를 받아 왼발로 상대 골망을 갈랐다. 인상 깊은 활약상이었다.

프랑스 디종에서 뛰었던 권창훈은 올 여름 독일 프라이부르크로 이적했다. 마인츠전은 나서지 못했으나, 파더보른전에서 짧은 시간에도 확실한 존재감을 과시해 향후 선발 출전을 기대케 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프라이부르크

So Hot-! TALK

중견배우 김학철 미친 먹방 ㄷㄷ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신혼인데 전남친에게 돌아가고 싶은 여자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아이유가 직접 올린 손발 인증

원룸형 4인실 형태의 대학교 기숙사

외국인 노동자들도 도망간다는 전설의 샤니 생산직

현재 오메킴 몸무게 130넘는 이유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