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선발] 실점 후 각성? 류현진, 5회 첫 삼자범퇴

2019-07-20 12:37


[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류현진(32·LA 다저스)이 5회 첫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서 선발 등판했다.

후반기 첫 경기였던 15일 보스턴전에서 7이닝 2실점 호투를 펼쳤지만, 불펜 방화로 승리를 놓쳤던 류현진이 마이애미를 상대로 11승에 도전한다.

매 이닝 어렵사리 위기를 넘겼던 류현진은 결국 4회 먼저 실점을 내줬다. 5회 선두타자 그랜더슨을 2루수 땅볼로 잡아냈고 3회 2루타로 내보냈던 쿠퍼는 삼진 처리했다. 앤더슨까지 2루수 뜬공으로 돌려세워 첫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So Hot-! TALK

유재석이 나영석PD 러브콜을 거절했던 이유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모태솔로 vs 인싸 목숨을 건 승부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구느님 논란의 멸치 김치찜 풀버전...

KFC 닭껍질 튀김 단종.jpg

소혜를 이을 여돌계 샤프심 등장

총 3번의 자숙. 자숙 전 후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