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선발] 2회 '2볼넷 1피안타' 만루 위기, 무실점 탈출

2019-07-20 11:37


[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류현진(32·LA 다저스)이 볼넷 2개, 안타 1개를 내주고도 무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서 선발 등판했다.

후반기 첫 경기였던 15일 보스턴전에서 7이닝 2실점 호투를 펼쳤지만, 불펜 방화로 승리를 놓쳤던 류현진이 마이애미를 상대로 11승에 도전한다.

1회 내야 실책을 병살타로 극복한 류현진은 2회 브라이언 앤더슨과 스탈린 카스트로를 연속 헛스윙 삼진 처리했다. 

그러나 세번째 타자인 해롤드 라미레스를 볼넷으로 내보냈고, 호르헤 알파로마저 안타로 출루시켰다. 2사 1,2루 상황에서 다시 세자르 푸엘로에게 볼넷을 내줬다. 위기 상황에서 잭 갈렌의 정면 타구를 직접 잡아 1루로 송구했고 이닝을 끝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So Hot-! TALK

유재석이 나영석PD 러브콜을 거절했던 이유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모태솔로 vs 인싸 목숨을 건 승부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구느님 논란의 멸치 김치찜 풀버전...

KFC 닭껍질 튀김 단종.jpg

소혜를 이을 여돌계 샤프심 등장

총 3번의 자숙. 자숙 전 후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