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위는 전북? 울산?"...'현대家 더비' 전북 홈에서 치러진다

2019-07-11 14:32


[엑스포츠뉴스 허인회 인턴기자] '현대家 더비' 전북과 울산, K리그 최고의 빅매치가 펼쳐진다.

전북현대모터스는 오는 14일 울산현대를 전주월드컵경기장으로 불러들여 K리그1 21라운드를 치른다. 이날 경기는 1위 전북현대와 2위 울산현대의 맞대결이자 95번째 현대가 더비로 치열한 경기가 펼쳐질 것으로 예상돼 많은 팬들의 관심이 뜨겁다.

전북은 승점 6점짜리와도 같은 이번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해 선두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고 10경기 무패를 이루겠다는 각오다. 특히 전북은 10일 치러진 대구 원정경기에서 김신욱의 공백을 지우고 다양한 득점 루트로 4대1 대승을 거두며 '닥공'의 저력을 선보였다. 

절대 물러설 수 없는 이날 경기에서 캡틴 이동국이 선봉장을 맡는다. 그 뒤를 지난 대구전에서 자신의 첫 해트트릭을 성공시킨 문선민이 로페즈와 날개로 나서고 한승규-손준호-신형민이 삼각편대를 형성해 중원을 장악한다. 수비에는 안정적인 수비로 전북 복귀전을 치른 권경원이 홍정호, 이용, 이주용과 함께 포백 라인을 구성해 무실점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날 경기에서 손준호는 전북대학교병원 소아암 환아들과 가족 80여 명을 초청해 온정을 베푼다.

전북은 지난 2008년부터 조재진, 이동국 등 많은 선수들이 소아암 병원을 방문해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해왔으며 지난 2016년부터는 경기장으로 직접 초대해 경기 관람의 기회를 선물하고 있다.

또한 하프타임에는 홍정호 선수의 K리그 통산 100경기 출장 시상이 치러진다.

justinwhoi@xportsnews.com / 사진=전북현대 제공

So Hot-! TALK

곧 데뷔각 잡힌 걸그룹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왜 먹는지 이해 안가는 치킨 원탑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드라마 '로마' 후속작이 만들어지지 않은 이유

여자가 말하는 걸러야하는 여자

1억 5천짜리 바나나를 먹은 남자

박가린 인스타 특징.jpg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