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월드컵] '2골 4도움' 이강인, 준우승에도 골든볼 수상 쾌거

2019-06-16 03:28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막내형' 이강인(18·발렌시아)이 '최우수선수상'인 골든볼을 수상했다. 한국 남자 선수가 FIFA 주관 대회에서 골든볼을 차지한 것은 이강인이 처음이다.

이강인은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이 끝난 뒤 열린 시상식에서 골든볼을 수상했다. 이강인은 결승전 선제 페널티킥 골을 포함해 이번 대회에서 2골 4도움을 올리는 활약을 펼치며 대회 최고 선수로 선정됐다.

한국 남자 선수의 FIFA 주관 대회 골든볼 수상은 이강인이 최초다. 앞서 2010년 여민지가 트리니다드토바고에서 열린 17세 이하(U-17) 여자 월드컵에서 8골 3도움으로 골든볼을 받은 바 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연합뉴스 

So Hot-! TALK

주작으로 탈락당한 프듀48 13등 한초원 스토리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편의점 알바녀를 공격한 문신남 ㄷㄷ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노홍철 정준하 사이 멀어지게 한 '그 주식' 근황

미투운동 창시자 근황..jpg

못생겼다고 까이는데 실제로 보면 여신각

공혁준 변소에서 오줌 묻히고올때 시러맨표정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