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월드컵] '이강인 PK 선제골' 한국, 전반 4분 만에 1-0 리드

2019-06-16 01:12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사상 첫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우승을 노리는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결승전 경기 시작과 동시에 선제골을 뽑아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남자 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에서 전반 4분 이강인의 페널티킥으로 1-0 리드를 잡았다.
 
한국은 김세윤이 우크라이나 진영으로 돌파하는 과정, 페널티 박스 라인 부근에서 상대 수비수의 발에 걸려 넘어졌다. 곧바로 비디오판독(VAR)이 실시됐고, 판독 결과 주심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그리고 키커로 나선 이강인이 왼발로 침착하게 성공시키며 선제골을 완성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연합뉴스

So Hot-! TALK

이쯤되면 홈마한테 월급이라도 챙겨줘야됨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벤츠 S560 후진사고.gif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내가 본 여자 아이돌 단발 원탑

최근 미친듯이 떡상 중인 유튜버

헐리우드 페미니스트 레전드

내성적인 사람들이 항상 듣는 말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