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 잡아줄 사람 없나' 롯데 이번에는 '끝내기 폭투'로 6연패 악몽

2019-06-12 22:21


[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폭투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롯데 자이언츠가 이번에는 끝내기 폭투로 6연패에 빠졌다.

롯데는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3-4로 패했다. 

이날 롯데는 초반 김현수에게만 3점을 내주며 힘겨운 싸움을 했다. 뒷심을 발휘해 이틀 연속 8회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했지만, 결국 경기를 뒤집지는 못했다.

결승점을 헌납한 10회말은 특히 아쉬움이 컸다. 김현수에게 안타, 조셉에게 볼넷을 내줬으나 채은성에게 병살타를 유도해 2사를 만들었다. 이형종을 자동 고의4구로 내보내 오지환과 상대를 한 것까지는 좋았다. 볼카운트 또한 2스트라이크로 롯데에 유리했다.

그러나 결국 폭투가 발목을 잡았다. 구승민의 공이 옆으로 튀었고, 포수 나종덕이 잡아 1루로 송구했지만 송구마저 빗나가며 3루에 있던 김현수가 득점했다.

올 시즌 롯데는 경기마다 많은 폭투를 내주며 상대 팀에 '무상 진루'를 허용하고 있다. 나종덕-안중열-김준태 세 포수로 안방을 꾸려가고 있지만, 6연패마저 끝내기 폭투로 내주며 또 한번 불안한 안방에 발목을 잡히고 말았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So Hot-! TALK

4딸라 아저씨가 촬영 태도를 바꾸게 된 계기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여초에서 난리난 나이키 광고+반응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요가 하다가 10년치 놀림감 획득한 아이린

감스트 DDR 사태 후 구독자 수 근황 ㄷㄷ

알고보면 아주 의외의 학력을 가진 연예인

영국 휴게소에서 파는 한국음식메뉴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