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의 비' KS 4차전 취소되면 티켓-향후 일정은?

2018-11-08 15:01


[엑스포츠뉴스 인천, 채정연 기자] 오전부터 내린 빗줄기로 한국시리즈 4차전 개시 여부가 불투명하다.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는 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을 치를 예정이다.

그러나 전국에 비가 내리며 경기 개시 가능성이 변동되고 있다. 7일 3차전 후 그라운드에 방수포를 깔았으나 새벽부터 줄곧 내리고 있는 비에 웅덩이가 파였다.

이날 경기가 취소될 경우, 4차전은 9일 열린다. 하루씩 일정이 뒤로 밀리는 것. 예매된 티켓 역시 그대로 9일 열리는 4차전 표로 변경된다. 8일에서 9일로 넘어가는 자정 전에 취소한다면 수수료를 내지 않아도 된다.

한편 경기 개시 여부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할 전망이다. KBO 측은 "빗줄기가 다소 약해지고 있다. 더 지켜볼 것"이라고 전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인천, 김한준 기자

So Hot-! TALK

공항에 컨버스 꺽어 신고 오는 신인 여자 아이돌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삼성동에 있는 고급 한우 오마카세집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이번 주말 서울 지하철이 헬인 이유

갤럭시S10 혁신적인 기능 유출

보배에서 난리난 21만원짜리 소래포구 킹크랩

요즘 BJ들이 봉쪽으로 모이는 이유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