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스리그서 희대의 오심…제 발에 넘어진 스털링, 행운의 PK획득

2018-11-08 11:33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세계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희대의 오심이 나오며 전 세계인들의 조롱거리가 되고 있다.

오심이 나온 경기는 8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F조 맨체스터시티(잉글랜드)와 샤흐타르 도네츠크(우크라이나)와의 경기에서 나왔다.

맨시티가 1-0으로 앞선 전반 23분 맨시티의 라힘 스털링은 동료에게 공을 받아 재빠르게 역습을 이어갔다. 빠른 스피드를 자랑하는 스털링의 질주에 샤흐타르 선수들은 뒤로 쳐질 수 밖에 없었다. 

스털링은 결국 페널티 박스 안에서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잡았다. 슈팅만 날리면 되는 상황에서 스털링은 어처구니 없는 실수를 저지르고 말았다. 슈팅을 시도하기 위해 날린 왼발이 공이 아닌 땅을 찬 것이다. 무게중심을 잃은 스털링은 이내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뒤에서 달려오던 커셔이 빅토르 주심(헝가리)은 스털링의 실수에도 지체없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샤흐타르의 마트비엔코가 스털링의 발을 걸었다는 판정이었다. 졸지에 반칙을 범하게 된 마트비엔코를 비롯해 안드리 퍄토우 골키퍼 등 샤흐타르 선수들은 황당하다는 듯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빅토르 주심은 단호한 표정으로 판정을 번복하지 않았다. 결국 키커로 나선 가브리엘 제주스가 페널티킥을 넣으며 맨시티는 2-0으로 달아났다. 샤흐타르는 이 골로 완전히 무너지며 결국 6-0으로 대패했다.

스털링은 경기 당시에 침묵했지만 경기를 마친뒤 영국 BT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칩 슛을 하려했다. 접촉이 있었다고 느껴지진 않았다. 주심과 샤흐타르에 사과한다"고 제대로 된 판정이 아니었음을 인정했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AFPBBNews=news1

So Hot-! TALK

사실상 소속사한테 버림받은거나 마찬가지인 걸그룹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댓글 고소해 합의금 장사하던 강용석 카톡 내용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경상도 사투리 때문에 멘붕온 제시

맘스터치 신메뉴 인크레더블 버거 솔직한 후기

요즘도 모텔에 이런거 있나요?

남순 BB안나에게 고백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