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연패 마감' KIA 김기태 감독 "선수들 모두 포기하지 않았다"

2018-09-14 23:04


[엑스포츠뉴스 부산, 채정연 기자] 3연패를 마감한 KIA 타이거즈 김기태 감독이 승리 소감을 전했다.

KIA는 1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팀간 12차전에서 9-5로 승리하며 3연패를 마감했다. 반면 롯데는 6연패 수렁에 빠졌다.

선발 임기영이 4⅔이닝 5실점으로 강판된 가운데, 전상현-임기준-김윤동이 차례로 나서 실점 없이 마운드를 지켰다. 타선에서는 톱타자 버나디나가 3안타, 최형우가 2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그리고 대타 유민상이 7회 역전 2타점 적시타로 결승타의 주인공이 됐다.

경기 후 김기태 감독은 "선수들 모두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집중력을 보이며 좋은 결과를 얻었다"라고 말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So Hot-! TALK

한국의 문신 차별에 놀란 외국인들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삼행시로 두드려맞는 걸그룹 멤버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아이린, 손나은이 보이는 장재인

박격포병의 고단함

오마이걸 승희 악플 수위

악뮤 수현이 새로 차 뽑음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