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수 픽' 포수 강현우 "10홈런 쳐 볼게요"

2020-03-26 16:52


[엑스포츠뉴스 수원, 김현세 기자] KBO 리그 레전드 포수 이만수 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은 지난해 '이만수 포수상' 수상자로 강현우를 꼽았다. 

이 이사장은 지난해 신인 드래프트 2차 1라운드 전체 2순위 지명 강현우에게 최고 포수가 될 잠재력을 엿봤다. 포수로서 지녀야 할 포구, 송구, 블로킹 능력 모두 압도적이라는 평가였다. 게다가 스스로 "긍정적"이라 말하는 성격까지 좋게 언급했다.

잠재력이 돋보이니 그는 1군 훈련에서 줄곧 포수 마스크를 쓰고 있다. 26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강현우는 "많이 배우고 있다"며 "프로 첫해라 긴장이 많이 됐는데, 이제 형들과 같이 있는 시간이 늘다 보니 전보다 편해졌다"며 웃었다.

KT는 올 시즌 베테랑 포수 허도환을 영입했고, 장성우, 안승한 등 기존 포수를 통해 강현우가 경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강현우는 "포수로서 경험이 중요하지 않나. 도환, 성우, 승한 선배께 보고 배우는 게 많다"고 말했다.

강현우는 또 "선배께 배운 것과 고등학교 때 해 온 것을 잘 융합하다 보니 경기를 어떻게 운영해야 하는지 파악이 돼 가는 것 같다"며 "아마추어 때 볼배합은 프로에서 읽히기 쉽다. 역으로 생각하고 변칙적으로 리드하는 법을 익히고 있다"고 했다.



포수만 아니라 타자로서 성장도 기대할 만하다. 강현우는 아마추어 시절 각종 홈런상을 휩쓴 바 있다. 거포 포수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시각까지 적잖다. 강현우는 "타구가 더 잘 뻗게 연습하고 있다"며 "타구가 커브 같이 꺾이다 보니 펜스 앞에서 종종 떨어졌는데, 직구처럼 뻗게 하려 스윙 궤적도 고쳤다"고 설명했다.

올 시즌 KT는 주전 포수 장성우 뒤 백업으로 허도환, 안승한과 함께 강현우까지 고려할 공산이 크다. 강현우 역시 기회가 오면 놓치지 않겠다는 각오다. 그에게 시즌 목표를 물으니 "당연히 신인왕이다. 신인이라면 누구든 마찬가지일 것"이라며 웃었다.

그러면서 "포수이다 보니 수비적으로 완벽해야 할 것이고, 타격은 (강)백호 형 신인 때 153안타 쳤으니 그 중간치에서 조금 더 넘어 보겠다"며 "홈런은 두 자릿 수, 10개 정도 쳐 볼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해맑게 답했다.

그렇게 될 시 올 시즌 KT 내 신인왕 '집안 싸움'이 생길지도. 소형준, 강현우 간 선의의 경쟁이 불러 올 시너지도 기대가 크다. 강현우는 "형준이와 신인왕 경쟁을 하게 된다면 좋겠죠?"라며 웃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So Hot-! TALK

아이돌학교 주작 피해자 이해인 근황 ㄷㄷ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요즘 급격히 늘고있는 샌드위치 프랜차이즈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요즘 자꾸 선 넘는 김민아.gif

7000원짜리 제육볶음 무한리필 가게 ㄷㄷ

요즘 뜨고있는 인스타녀 캔디슬

와꾸 괜찮은데 시청자는 안나오는 분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