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린 퍼스, 결혼 22년만 이혼…아내 불륜설 영향 컸나 [엑's 할리우드]

2019-12-14 15:53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할리우드 배우 콜린 퍼스(59)가 결혼 22년 만에 이혼했다. 

13일(현지시간) 영국 매체에 따르면 콜린 퍼스는 이탈리아 영화 제작자인 리비아 지우지올리(48)와 결혼 22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콜린 퍼스와 리비아 지우지올리 측은 공동 성명 통해 "두 사람이 이혼한다. 친구 사이로 남아 자녀들에 대한 사랑으로 함께 할 것이다. 사생활이 지켜지길 바라며 더 이상의 언급은 없을 것이다"고 밝혔다. 

콜린 퍼스와 리비아 지우지올리는 지난 1997년 결혼,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앞서 지난해 초 리비아 지우지올리는 외도 의혹에 휩싸였다. 과거 콜린 퍼스와 별거했을 당시 이탈리아 출신 기자 마르코 브란카치아와 불륜 관계를 맺었다는 것. 이는 마르코 브란카치아가 리비아 지우지올리가 자신을 스토킹 혐의로 고소한 것에 지난 관계를 폭로하며 드러났다. 

한편 콜린 퍼스는 영화 '킹스맨', '브리짓 존스의 일기', '맘마미마!', '킹스 스피치' 등에 출연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So Hot-! TALK

백종원이 골목식당에서 메뉴를 줄이는 이유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옛날에 비해 연기력이 많이 떨어진 북한 주민들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제일 못생겼다고 욕먹었는데 환골탈태

드래곤볼 근황.jpg

20세기 설날과 21세기 설날의 차이

이상호 복귀방송 난리난 채팅창 상황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