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新' 안세현, 세계수영선수권 접영 200m 한국신기록으로 4위

2017-07-28 09:10


[엑스포츠뉴스 정지영 인턴기자] '한국 여자 수영의 희망' 안세현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새 역사를 썼다. 안타깝게 메달은 목에 걸지 못했다.

안세현은 28일(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다뉴브 아레나에서 열린 '2017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접영 200m에서 결선에서 2분06초67의 한국 신기록을 작성하며 4위에 올랐다.

이로써 안세현은 자신의 최고 기록인 2분07초54는 물론, 2010년 최혜라가 전국체전에서 달성한 한국 기록인 2분07초22까지 갈아치웠다.

준결승 8위로 8번 레인에서 시작한 안세현은 첫 50m를 28초20에 끊으며 1위로 치고 나갔다. 이어 50~100m 구간 4위로 처친 뒤 100~150m에서 3위까지 올라섰지만, 결국 최종 4위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앞서 안세현은 접영 50m(26초30)와 접영 100m(57초07)에서 두 차례 한국 신기록을 수립한 바 있다. 이에 이번 대회에서만 총 3개의 신기록을 갈아치우는 수확을 달성했다.

또 안세현은 이번 대회 접영 100m와 200m 모두 결승에 올르며, 한국 선수로는 박태환에 이어 두 번째로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두 종목 이상 결승에  올랐다.
 
한편 2016 리우올림픽 우승자인 미레이아 벨몬테(스페인, 2분05초26)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으며, 프란치스카 헨트케(독일, 2분05초39)가 2위를, 호스주가 3위로 뒤를 이었다.

안세현은 이날 경기를 끝으로 이번 대회를 마쳤다.

jjy@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 DB

So Hot-! TALK

노점상 치워버린 영등포 근황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유희열 서울대 작곡과 입학썰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대학 수준 나오는 컨닝 수준

구혜선이 안재현에게 해준 스팸정식

어느 냉동삼겹살 맛집의 위생 상태

눈 화장의 중요성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