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총사' 김희선, 의외의 취향 고백 "24시간 트로트 듣는다"

2017-06-05 21:45



[엑스포츠뉴스 임수연 기자] '섬총사' 김희선이 트로트 삼매경에 빠졌다.

5일 방송된 tvN '섬총사'에서는 김희선이 우이도에서 아침을 맞았다.

이날 잠에서 깬 김희선이 가장 먼저 한 일은 바로 선글라스 착용이었다. 지난밤 단수로 인해 씻지 못한 김희선의 민낯을 가리기 위함이었다. 이어 김희선은 이불을 곱게 개며 이부자리를 정리했다.

김희선은 부지런하게 이부자리를 정리한 후 밖으로 나가는 듯 했지만, 돌연 포개진 이불 위에 다시 누웠다. 그리고 휴대폰으로 트로트를 재생한 김희선은 음악 감상을 시작했다.

그녀는 아침을 트로트와 함께 시작했다. 그녀의 방에는 신나는 트로트 음악이 울려퍼졌고, 김희선은 제작진을 향해 "나이를 들어서인지 트로트 가사가 와 닿는다. 최고봉씨나 김연숙씨꺼 노래를 들으면 너무 신이 난다. 24시간 김연숙씨나 최고봉 노래 꼭 듣는다. 나 이거 노래 꼭 BGM으로 깔아 달라"라고 김연숙의 노래를 적극 추천해 웃음을 선사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So Hot-! TALK

트로트가수 장윤정 요즘 민심 ㄷㄷㄷ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그리핀 씨맥 폭행 피해자들 인터뷰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장동민이 결혼을 포기한 이유

울산 맥도날드 주차빌런

혜리 입크기.gif

소름끼치는 트위치 육수 미친짓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