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호주, 도쿄올림픽 불참 선언… 1년 연기 가능성 ↑

2020-03-23 16:54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캐나다와 호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020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불참을 선언했다. 올림픽이 1년 연기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캐나다는 23일(이하 한국시간) 국가올림픽위원회(NOC)로는 처음으로 2020년 도쿄하계올림픽·패럴림픽 불참을 선언했다.

캐나다올림픽위원회(COC)와 패럴림픽위원회(CPC)는 성명서를 통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세계보건기구(WHO)에 도쿄올림픽·패럴림픽 1년 연기를 긴급하게 요청한다"라며 "올림픽 연기에 따른 일정 재조정 등 IOC가 모든 복잡한 사항을 잘 풀어갈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돕겠다"라고 전했다.

캐나다의 발표에 이어 호주올림픽위원회도 자국 선수들에게 "2021년 여름에 열리는 도쿄올림픽을 준비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호주올림픽위원회는 "올해 7월에 올림픽을 예정대로 열 수 없다는 사실이 명백해졌다"라고 강조했다. AP 통신에 따르면 호주올림픽위원회 집행위원회는 도쿄올림픽에 보낼 호주 선수단을 구성하지 않는 것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노르웨이올림픽위원회는 앞선 21일 코로나19 사태가 진정세에 접어들 때까지 도쿄올림픽 개최를 미루자는 의견을 담은 공문을 IOC에 발송했다.

브라질올림픽위원회도 같은 날 도쿄올림픽 1년 연기를 주장했고, 슬로베니아올림픽위원회 위원장과 콜롬비아올림픽위원장도 선수들의 건강과 안전 우려, 공평한 출전 기회 박탈 등을 이유로 올림픽 연기 주장에 힘을 보탰다.

한편 IOC는 23일 올림픽 연기를 비롯한 모든 시나리오를 논의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일본 정부 역시 IOC의 뜻을 따르겠다고 밝혔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연합뉴스/ AP

So Hot-! TALK

트위치 원탑와꾸라는 진주몬 실물모음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러시아 민식이.gif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어떨땐 이뻐보이고 어떨땐 못생겨보임

요즘 유행하는 독서실 형태

23억짜리 운석.jpg

잼미 초등학교 시절 동네 동생 폭행 사건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