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쉬운 실수' 피겨 이해인, 세계주니어선수권 종합 5위… 위서영은 6위

2020-03-08 09:51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김연아 이후 14년 만에 메달 획득에 도전했던 피겨스케이팅 유망주 이해인(15, 한강중)이 단 한 번의 실수로 아쉽게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

이해인은 8일(한국시간) 에스토니아 탈린에서 열린 2019/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최종 5위에 올랐다. 함께 출전한 위서영(15, 도장중)은 기술점수(TES) 69.33점, 예술점수(PCS) 58.52점, 총점 127.85점에 전날 받은 쇼트프로그램 점수 65.45점을 합해 최종 총점 193.30점으로 6위에 이름을 올랐다. 프리스케이팅과 최종 총점 개인 최고점을 경신했다.

이해인은 기술점수(TES) 64.00점, 예술점수(PCS) 60.93점, 감점 1점, 총점 123.93점에 전날 받은 쇼트프로그램 점수 70.08점을 합해 최종 총점 194.01점을 기록했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2위를 차지하며 메달 획득에 다가갔던 이해인은 아쉬운 점프 실수로 긴장을 이겨내지 못했다.

프리스케이팅 프로그램 '파이어댄스'에 맞춰 연기를 시작한 이해인은 첫 번째 연기 요소인 기본 배점 10.10점의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실수 없이 성공하며 수행점수(GOE) 1.52점을 챙겼다.

이후 트리플 루프와 트리플 플립, 더블 악셀을 차례대로 클린 처리했다. 레벨 3로 처리한 플라잉 카멜스핀도 그리 나쁘지 않았다. 1.1배의 가산점이 붙는 가산점 구간에서 뛴 첫 번째 점프 요소,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도 완벽하게 뛰었다.


그러나 이어진 트리플 플립-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가 문제였다. 도약할 때 회전축이 흔들린 탓에 넘어지는 실수가 나왔다. 이해인은 이 점프에서 다운드레이드(Downgrade·점프의 회전수가 180도 이상 모자라는 경우) 판정을 받았고, 뒤에 붙는 두 개의 점프도 뛰지 못했다.

이해인은 이후 마지막 점프인 트리플 살코에서 더블 토루프와 더블 루프 점프를 다시 붙여 뛰는 기지를 발휘했지만, 실수를 완벽하게 만회하진 못했다. 레이백 스핀, 스텝 시퀀스,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을 모두 레벨4로 처리하며 연기를 마쳤다.

한국은 두 명의 선수가 모두 10위 안에 들면서 차기 시즌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출전권 3장을 확보했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연합뉴스

So Hot-! TALK

트위치 원탑와꾸라는 진주몬 실물모음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러시아 민식이.gif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어떨땐 이뻐보이고 어떨땐 못생겨보임

요즘 유행하는 독서실 형태

23억짜리 운석.jpg

잼미 초등학교 시절 동네 동생 폭행 사건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