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우승자, 유해란 '트로피와 꽃다발 들고'[포토]

2019-08-11 14:50



[엑스포츠뉴스 제주, 윤다희 기자] 11일 오전 제주시 오라 컨트리클럽(오라CC)에서 열린 ‘2019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최종라운드경기가 취소된 가운데 2라운드 단독선수 유해란(18, SK네트웍스)이 10언더파 134타를 기록하며 생애 첫 우승을 했다.

이날 유해란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ydh@xportsnews.com

So Hot-! TALK

트로트가수 장윤정 요즘 민심 ㄷㄷㄷ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그리핀 씨맥 폭행 피해자들 인터뷰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장동민이 결혼을 포기한 이유

울산 맥도날드 주차빌런

혜리 입크기.gif

소름끼치는 트위치 육수 미친짓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