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리그 미디어데이] "멘트 자제해줘" 감독으로 만난 세 친구, 디스와 격려로 나눈 인사

2019-10-10 15:30


[엑스포츠뉴스 청담동, 채정연 기자] 학창시절과 삼성화재 시절을 함께 한 동기들이 감독이 되어 모였다. '감독 선배' 최태웅 감독이 신임 석진욱, 장병철 감독에게 조언을 건넸다.

KOVO는 10일 청담 호텔 리베라 서울 3층 베르사이홀에서 2019-2020 V-리그 남자부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7개 구단 감독과 대표선수, 외국인선수가 모두 참가해 시즌을 앞둔 각오와 출사표를 밝혔다.

최태웅, 석진욱, 장병철 감독은 학창시절을 함께 보낸 절친한 동기 사이다. 양복을 입은 감독이 되어 미디어데이에 모인 이들은 서로를 향한 애정 어린 디스와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동기를 상대로 몇 승을 하고 싶냐는 질문에 대해 석진욱 감독은 "경기는 이기려 하는 거다. 친구는 친구고, 코트 안에서는 최선을 다해 다 이기겠다"고 강렬한 다짐을 전했다. 장병철 감독은 "이렇게 나올 줄 알았다. 나도 지고 싶지 않다. 최소한 4승 2패는 하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최태웅 감독은 "우리에게 너무 심하게 하지 말고 좀 봐달라"며 엄살을 피웠다.

현대캐피탈을 정상으로 이끈 최태웅 감독은 동기인 두 감독에게 조언을 건네기도 했다. 최 감독은 "잠이 안 올 것"이라며 "친구로서 해주고 싶은 말은, 무엇을 하더라도 결과가 좋지 않으면 견디기 어려울 것이다. 소신을 가지고 끝까지 버텼으면 한다"고 진심어린 한 마디를 전했다.

서로를 향한 위트 넘치는 '디스전'도 이어졌다. 석 감독은 최 감독에 대해 "레벨이 다르다고 생각한다. 늘 먼저 생각하고 이끌었다. 그의 배구 스타일을 많이 보고 좋은 것은 따라하려 한다"면서도 "멘트는 따라하지 않으려 한다. 조금만 자제하면 좋을 것 같다"며 '명언 제조기' 별명을 저격했다. 최 감독은 "평소에 나한테 이야기를 많이 들어 아마 싫을 거다. 거의 35년을 들었다.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장 감독은 "우리 우정 영원했으면 한다"며 우애가 길게 이어졌으면 하는 바람을 드러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연합뉴스

So Hot-! TALK

외질 오늘 방송 한짤로 요약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서새봄 사과방송 내용.jpg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조현이 스타킹을 자주 신는 이유

30평 45억짜리 아파트

여자아이돌판 최고 춤꾼의 위엄

라면 기가 막히게 끓이는 방법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