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리그 미디어데이] "부상과의 전쟁" 치열한 비시즌 보낸 7개 구단의 출사표

2019-10-10 15:07


[엑스포츠뉴스 청담동, 채정연 기자] 부상, 범실과의 전쟁이었던 비시즌이었다. 새 시즌을 맞는 7개 구단 감독과 대표 선수들이 우승을 향한 출사표를 던졌다.

KOVO는 10일 청담 호텔 리베라 서울 3층 베르사이홀에서 2019-2020 V-리그 남자부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7개 구단 감독과 대표선수, 외국인선수가 모두 참가해 시즌을 앞둔 각오와 출사표를 밝혔다.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렸던 현대캐피탈이 앞줄 가장 왼쪽 자리에 앉았다. 최태웅 감독은 "비시즌에 부상 선수 회복, 어린 선수들 기량 발전에 신경썼다. 기량이 올라온 것 같아 만족스럽다. 부상 회복은 조금 모자라지만, 잘 극복해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던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은 "비시즌 동안 부상과의 전쟁을 했다고 할 정도로 부상 선수가 많았다. 준비 과정에 차질이 있었는데 그나마 열심히 준비했다"고 말했다. 3위로 오래 기다렸던 봄배구를 치른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은 "선수들이 준비를 많이 했다. 포커스를 맞추자면 세터와 레프트였다"고 전했다.

이어 삼성화재 신진식 감독은 "저희도 부상 선수가 많았다. 비시즌에 선수가 없다보니 선수들이 많이 힘들어하고 피로 누적이 됐다. 시즌 초반에 부상 선수로 어렵겠지만, 기존의 선수들로도 충분히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KB손해보험 권순찬 감독은 "외국인 선수 산체스가 부상이어서 교체를 해야해서 많은 걱정을 하실 것 같다. 국내 선수들이 한 단계 올라왔다고 생각하고, 우리도 브람이 곧 합류한다"며 기대를 부탁했다.

새롭게 부임한 OK저축은행 석진욱 감독은 "범실을 줄이는데 신경을 많이 썼다. 선수들이 경기를 이기려면 어떻게 해야한다는 것을 많이 이야기했다.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고, 역시 새로이 한국전력을 맡은 장병철 감독은 "처음 부임하면서 우리 선수들이 자신감 상실이 컸는데, 회복에 중점을 많이 뒀다. 코보컵을 치르며 걱정 반 우려 반이신 분들이 많은데, 시즌 끝날 때는 기쁨 반 환호 반으로 바꾸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So Hot-! TALK

외질 오늘 방송 한짤로 요약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서새봄 사과방송 내용.jpg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조현이 스타킹을 자주 신는 이유

30평 45억짜리 아파트

여자아이돌판 최고 춤꾼의 위엄

라면 기가 막히게 끓이는 방법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