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선수권 8강 돌입, 한국은 23일 태국과 '빅매치'

2019-08-21 10:32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의 조별 예선이 마무리됐다. 한국은 8강 조별리그에서 대만, 태국과 맞붙는다.

2019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가 20일 조별 예선을 마무리하고 8강 리그에 돌입한다. 각 조 최상위 시드 4개국 모두가 예선 1위로 8강에 올랐다. 2연승으로 일찌감치 8강 진출을 확정한 한국은 23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태국과 8강 조별리그 맞대결을 펼친다.

A조에서 한국과 함께 8강에 오른 팀은 이란이다. 이란은 20일 홍콩과 경기에서 3-0으로 완승했다. 이란은 무려 세 명이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하며 좋은 경기력을 선보였다. 주장 보르하니 에스파니가 15점으로 가장 많은 점수를 책임졌다. 홍콩은 공격력에서 상대에 밀려 아쉽게 대회를 마감해야 했다.

유일하게 4개국이 경쟁한 B조에서는 일본과 카자흐스탄이 8강에 진출했다. 일본은 20일 호주를 3-0으로 제압하면서 1위를 확정했다. 일본은 이날 세터 나나미 세키를 제외한 나머지 선수 13명을 모두 투입해 경기를 펼쳤다. 호주 역시 마지막이 될 수 있는 경기에 모든 선수를 동원했지만 0-3 패배를 막지는 못 했다.

카자흐스탄은 인도를 3-1로 제압했다. 주장이자 베테랑 미들블로커인 사프로노바 알레사야가 공격으로만 10점을 올리는 등 활약했다. 카자흐스탄은 첫 1세트를 인도에 내주며 잠시 흔들렸지만 이내 나머지 세트를 모두 확보해 2위를 굳혔다.

C조 진출 팀은 태국과 대만이다. 대만은 지난 19일 뉴질랜드를 꺾어 1승1패로 하루 먼저 일정을 끝냈다. 그 가운데 20일 열린 태국과 뉴질랜드 최종전에서 태국은 완벽한 경기력으로 상대를 압도했다. 결과는 3-0 태국의 승리. 윙스파이커 찻추온 목리가 홀로 18점을 담당했다. 성공률도 53.57%로 높았다.

마지막 D조는 중국과 인도네시아가 8강에 진출했다. 1위 중국은 하루 앞서 일정을 마쳤다. 인도네시아와 스리랑카를 모두 3-0으로 제압하고 20일은 휴식했다. 남은 한 자리를 놓고 20일 인도네시아와 스리랑카가 격돌했다. 그 결과 인도네시아가 스리랑카를 3-0으로 이겨 2위로 중국 뒤를 이었다.

8강은 여덟 팀을 다시 두 조로 나눈다. A조 1,2위와 C조 1,2위가 한 조에, 나머지 B조와 D조 1,2위팀이 한 조로 묶인다. 여기서 각 팀은 조별 예선서 싸우지 않았던 팀들끼리만 경쟁한다. 이를 통해 순위를 산출하고, 상위 두 개 팀이 4강 토너먼트로 향한다.

한국은 22일 대만, 23일에는 태국과 경기를 펼친다. 21일은 대회 전체 휴일이다. 그 중 태국은 이번 대회서 한국과 함께 우승을 다툴 유력한 상대로 23일 맞대결에 많은 관심이 모이고 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So Hot-! TALK

서양남자..한국 여자와 데이트한 썰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내가 장교를 그만둔 이유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싸이가 100만원치 먹고갔다는 삼겹살집

수지 오징어 만들어버린 아이돌

맘스터치 단종되는 메뉴

트위치 여캠관계도 최신판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