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합류' 흥국생명 파스쿠치 "빨리 호흡 맞추고 싶다"

2019-08-02 15:01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흥국생명 배구단 핑크스파이더스의 새 외국인 선수 줄리아 파스쿠치가 2일 입국해 본격적인 팀 훈련에 합류한다.

파스쿠치는 지난 5월 한국배구연맹이 주최한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에서 흥국생명의 지명을 받았다. 189cm의 신장을 이용한 타점 높은 공격과 탄탄한 수비가 장점이다. 

이날 공항에는 흥국생명 배구단 팬 20여명이 파스쿠치의 입국을 환영했다. 파스쿠치는 "이렇게 환영해 주신 팬 여러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면서 "토론토에서 감독님께 우리 선수들의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빨리 선수들을 호흡을 맞추고 싶다"고 한국 생활에 대한 기대를 전했다. 

eunhwe@xportsnew.com / 사진=흥국생명

So Hot-! TALK

쿠팡에 긴급 투입된 의료진이 남긴 후기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서울 부동산 심각하다는 말이 계속 나오는 이유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은근 다리 예쁜거 모르는사람 많은 여돌

예비군 엘리베이터 이용 금지 논란의 진실

황정민-이정재 주연의 새 영화 ㄷㄷㄷ

나는푸르 쌩얼드립에 즙 짠게 어이없는 이유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