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타스 "함께해서 행복…보고 싶을 것" 인사

2020-03-16 10:46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부산 BNK 썸 다미리스 단타스가 작별을 고했다.

단타스는 15일 본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다 "시즌 거듭할수록 작별 인사하기 매우 힘든 것 같다"며 "정말 고마웠고, 2시즌 함께할 수 있어 행복했다"고 BNK 팀 동료에게 인사를 건넸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전 세계적으로 퍼졌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세계적 감염병 대유행이라 판단, 팬데믹을 선포했다. 외국인 선수 단타스로서 고국 브라질 내 가족 걱정이 클 수밖에 없다.

단타스는 "같이 울고 웃고 정말 즐거웠다"며 "정말 많이 보고 싶을 것이다. 나의 자매들"이라고 작별 인사를 남겼다. 그러면서 "응원 해 주신 모든 분의 애정과 사랑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올 시즌 단타스는 27경기에서 평균 20.22득점 9.33리바운드 1.33어시스트 1.26스틸을 기록하면서 BNK가 창단 첫 플레이오프 진출을 꿈꾸는 데 공이 컸다. 중단돼 있는 시즌이 재개될 시 잔여 3경기는 국내 선수만 나서게 될 전망이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So Hot-! TALK

30억대 빌라 구매했다 소문나서 3억 포기한 연예인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전직 신천지가 말하는 여자 신도들 '성포교' 방식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아이유 아버지의 팩폭 ㅋㅋㅋ

한국의 여성전용 ***들

ASL중계 김택용+이제동 합방 시청자 수 ㄷㄷ

30년 경력 호텔 요리사의 종착역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