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LG, 외인 캐디 라렌과 버논 맥클린 합류

2019-08-06 09:18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캐디 라렌과 버논 맥클린이 창원 LG 세이커스의 외국인 선수로 합류한다.

LG 세이커스는 2019~2020시즌을 함께할 외국인 선수로 캐디 라렌(27세·208cm·센터)과 버논 맥클린(33세·208cm·센터)을 선발했다.

KBL 첫 선을 보이는 라렌은 매사추세츠대학 졸업 후 NBA G리그를 거쳐 중국, 유럽 등 해외 리그에서 활약해 온 선수다. 지난 시즌 스페인 1부 리그에서 11.3점 5.5리바운드 1.3블록슛(리그3위)을 기록한 바 있다.

맥클린은 2017~2018시즌 고양 오리온에서 활약하며 농구팬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해에는 일본 B리그에서 15.1점 8.6리바운드 2.9어시스트 필드골 성공률 61.4%를 기록했다.

현주엽 LG 감독은 "두 선수 모두 높이에서 안정감이 있고 빠른 농구에 적합한 빅맨이다. 특히 2대2 농구를 잘하는 선수들이라 김시래와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두 외국인 선수는 오는 22일 입국 예정이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So Hot-! TALK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에서 짠했던 것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김구라 아들이 아버지 여친을 부르는 호칭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넷플릭스 드라마 브리저튼의 몽환적 배경

시베리아 오지에 식량을 배달하는 트럭

인생은 커맨더지코처럼

부산의 10만원짜리 빵세트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