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르크메니스탄] '장점 가리는' 손흥민 활용법, 승리에도 아쉬움 남겼다

2019-09-11 08:00


[엑스포츠뉴스 허인회 인턴기자] 벤투호가 승리한 가운데에도 손흥민(토트넘)의 장점을 십분 발휘시키지는 못했다.

손흥민은 10일(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에 위치한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1차전 투르크메니스탄전에 좌측 윙어로 선발 출전해 한국의 2-0 승리에 기여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황의조를 원톱으로 앞세운 4-1-4-1 전술을 꺼내들었다. 손흥민은 나상호(FC도쿄)와 함께 좌우 측면을 맡았다. 황인범(벤쿠버), 이재성(홀슈타인 킬)은 2선 미드필더로 출격했다.

주장 완장을 착용한 손흥민은 공격 지역에서 선수들을 독려하며 팀을 이끌었다. 전반 초반 공격을 주도한 한국은 전반 13분 나상호가 이용의 크로스가 상대 수비 실책으로 이어지자 골망을 갈랐다.

손흥민은 대부분의 세트피스를 도맡기도 했다. 후반 36분에는 돌파과정에서 상대에게 거친 파울을 당하며 정우영(알사드)에게 직접 프리킥 찬스를 만들어줬다. 키커로 나선 정우영이 골문 구석을 정확히 흔들며 추가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전방에서 번뜩이는 모습을 보여주긴 했지만 상대 수비의 강한 압박과 집중 견제에 장점을 100% 뽐내지 못했다. 오히려 중앙선까지 내려와 공격이 아닌 수비에 적극 가담하는 플레이를 펼치기도 했다.

후반 28분에는 상대 역습 상황에서 하프라인 아래쪽까지 내려와 볼을 탈취했다. 곧이어 이재성에게 전방 패스를 넣어줬지만 득점까지는 연결되지 않았다. 후반 45분에 박스 안쪽에서 모처럼 찬스를 잡아 슛까지 날렸지만 골문을 살짝 비껴갔다.

손흥민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도 정상급 공격수로 명성을 떨치고 있다. 하지만 벤투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이후 태극마크를 달고서는 이름값에 맞는 활약을 보여주는데 애먹고 있다. '한국 간판선수' 손흥민의 개인 기량이 세계적인 수준이라는 사실은 변함없다. 벤투호는 이러한 좋은 옵션 활용 방법을 고민해 볼 필요가 있어 보인다.

justinwhoi@xportsnews.com / 사진=연합뉴스

So Hot-! TALK

몸무게 230kg 이 미용실 가면 생기는 일 ㄷㄷㄷ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제작비 250억, 드라마 배가본드 시청자반응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JYP공채오디션 2위한 일본 연습생

31살 모쏠남..인생 첫 소개팅

충격..울산 5000원 순두부 백반...

공방 실물 검증이 시급한 트위치 여캠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