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른 활약' KGC, 모비스 제압하고 3연승 달성

2017-01-11 20:44


[엑스포츠뉴스 안양, 조은혜 기자] 안양 KGC 인삼공사가 울산 모비스 피버스를 꺾고 3연승을 달성했다.

KGC는 11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모비스와의 4라운드 맞대결에서 76-68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3연승을 달성한 KGC는 시즌 전적 21승8패로 단독 2위를 유지, 1위 서울 삼성과의 승차를 반 경기 차로 좁혔다. 반면 모비스는 2연승이 끊기며 14승15패를 기록, 5할 승률에서 내려왔다. 

1쿼터 초반 분위기는 KGC가 잡았다. 모비스도 흐름을 놓치지 않고 8-2에서 네이트 밀러의 연속 득점으로 8-8 동점을 만들었다. 이윽고 밀러의 외곽슛 성공으로 역전까지 성공했지만, KGC가 오세근의 자유투에 이은 사익스 속공 골밑슛과 3점슛으로 다시 점수를 뒤집고 17-13으로 1쿼터를 끝냈다. 

2쿼터 시작과 동시에 사이먼의 덩크슛까지 꽂히며 KGC가 19-13으로 점수를 벌리자 모비스는 밀러의 득점으로 반격에 나섰다. 로드의 득점으로 24-25 1점 차, 그러나 KGC는 사이먼, 이정현, 오세근을 앞세워 내리 12점을 득점하며 점수를 벌렸다. 이후 모비스 함지훈의 3점슛을 마지막으로 KGC가 27-37로 10점을 앞서며 후반전을 맞이했다.

KGC는 3쿼터 더 달아났다. 모비스 전준범이 3점슛을 성공하자 이정현이 맞불을 놓으며 43-30, 사익스까지 덩크슛으로 분위기를 올렸다. 모비스는 밀러와 찰스 로드, 김광철의 득점으로 추격에 나섰지만 오세근을 막지 못하면서 KGC가 55-42로 점수를 더 벌리고 3쿼터를 끝냈다.

마지막 4쿼터에도 반전은 없었다. 모비스는 로드와 함지훈 등의 득점으로 점수 차를 좁혀나갔고, 양동근의 67-59를 만들었지만 KGC도 사이먼의 연속득점으로 달아났다. 이후 경기 1분여를 앞두고 5점 차까지 쫓겼으나 리드를 유지한 KGC는 시간을 흘려보내고 승리를 챙겼다.

이날 데이비드 사이먼이 19득점 9리바운드 2스틸, 이정현이 17득점 6어시스트로 활약했다. 오세근이 14득점 7리바운드 2스틸 3블록으로 공수 양면에서 날았고, 키퍼 사익스도 14득점 2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힘을 보탰다. 모비스는 네이트 밀러가 18득점, 찰스 로드가 17득점을 기록했으나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안양, 박지영 기자

So Hot-! TALK

독도 얘기에 열받은 유시민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이세돌 해설 클라스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어떤게 더 여성스러워요?

여고생이랑 직거래 하면 생기는 일

'역대급 증명사진' 주인공...알고 봤더니...

해병대의 저녁식사 시간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