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리뷰/프리뷰

[리포트]'미르의전설' 시리즈 17년 만의 귀환..."미르4로 전설 이어가겠다"

강미화2020-11-20 14:50

'미르의전설' 시리즈가 모바일 게임으로 명맥을 이어간다. 위메이드는 모바일 MMORPG '미르4'를 오는 25일 정식 출시한다. 

이 게임은 위메이드에서 2003년 온라인 MMORPG '미르의 전설3' 출시 이후 17년이 지난 올해 '미르' 타이틀의 정식 넘버링을 가지고 나온 게임이다. 

500년 뒤 비천왕국과 사북왕국으로 양분된 '미르' 대륙이 모바일 디바이스에서 펼쳐진다. 시간이 흐른 만큼 기존에 없던 새로운 인물들이 이야기를 이어간다.   

특히, 사냥, 채집, 채광, 운기 조식 등 성장과 경제적 가치를 동시에 충족시키는 4대 분기 플레이와 30초 시간 동안 보합을 지켜야 하는 '프리루팅', 비곡에서 채굴되는 흑철 세금을 확보할 수 있는 '비곡점령전'을 주요 차별점으로 내세웠다.  

이장현 사업실장은 "오랜 시간 동안 '미르4'를 준비해 온 만큼 시장에 내놓아도 부끄럽지 않은 게임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한류 1세대 게임으로 해외에서 써내려 온 미르의 '전설'을 한국 시장에서도 이어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이 실장과 성정국 PD는 게임에 대한 세부 설명을 이어갔다. 

<사진= 성정국 개발 PD(좌)와 이장현 사업실장(우)>
설명에 따르면 '미르4'에는 단순하게 흑과 백으로 구분된 세계관과 인물 설정에서 벗어나 보다 다채롭고도 다면적인 인물들과 이들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관계와 사건들로 이야기가 이어진다
.
스토리 전체를 관통하는 메시지는 게임 소개 '전설의 시작'에서도 언급된 것과 같이 '선을 지키는 것은 어렵지 않다. 악을 물리치는 것 또한 어렵지 않다. 하지만, 무엇이 선이고 무엇이 악인지 당신은 확신할 수 있는가?' 라는 주제 의식을 담고 있다.

등장인물의 캐릭터성을 더욱 사실적으로 담기 위해 실제 연기파 7명 배우들의 모션 및 페이스 캡처를 진행했다. 

예를 들어 비천성의 성주로 등장하는 '손덕'에 배우 안재모, 이용자들의 스승으로 등장하는 '사르마티'는 배우 조상구가, 사북의 왕인 '초계'로 배우 박동빈이 각각 연기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배우들이 연기한 캐릭터 중에는 스토리 후반부에 등장하는 인물들도 있어 찾아보는 재미를 제공할 예정이다.
'미르4'는 기본적으로 '미르의 전설2'로 대표되는 미르 IP의 세계관을 배경으로 하고 있으며 미르 IP의 역사를 재정립한 '미르 연대기'를 기준으로 볼 때 3부 이후 500년이 지난 5부에 해당되는 이야기다. 

2021년 중에는 아직 공개되지 않은 4, 5부의 이야기를 담은 '미르 연대기' 개정증보판과 함께 '미르4'의 스토리를 소설화한 단행본도 함께 출간할 예정이다. 

처음 게임을 시작하면 게임의 스토리에 따라 천파가 갇혀 있는 '비천성 지하감옥'에 잠입하기 위해 '지하 비곡'에서 게임을 진행하게 된다.

동굴 지역이다보니 다소 어두운 분위기를 경험하게 되나, 천파를 구한 이후에 거치게 되는 '해안절벽'이나 '도화곡'부터는 미르 특유의 동양적인 풍광과 상대적으로 화사한 분위기에서 전투를 즐길 수 있다.   
게임 내에서 전투력의 높고 낮음에 관계없이 모든 이용자는 '미르4'라는 사회에서 자신의 역할과 가치가 존재한다. 

​유료화가 게임 플레이에 차지하는 비중은 거의 제로에 가깝지만, 커다란 시스템상에서 사회의 주도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이들을 이끌어 가기 위한 사회적 욕구에 대한 수단으로서 유료화 시스템 활용이 가능하다. 

기본적인 퀘스트 진행은 자동전투를 통해서도 충분히 클리어해 나갈 수 있으며 일부 전투에서는 적절한 수동 조작을 요구하는 구간도 존재한다.

스킬 시스템은 약화(디버프)라는 강타(버프) 스킬이 나눠져 있어 이들의 연계 사용을 통해 더 높은 데미지를 입힐 수 있도록 구성됐다. 자동 플레이 구간이라도 수동 플레이를 하게 되면 조작하기에 따라 박진감 넘치고 시원한 전투를 느낄 수 있다. 

아울러 더 좋은 환경에서 더 나은 퀄리티로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도록 PC 빌드도 함께 제공하며 모바일 디바이스와 크로스 플레이를 지원한다.  

강미화 기자 redigo@fomos.co.kr 

[게임&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 포모스게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PHOTO & 화보

걸그룹 망해도 걱정 안되는 아이돌

요즘 마스크 쓰면서 느끼는 좋은점

박옥자 & 소우릎 / 우정잉 & 오킹 이별 정리

1초 뒤가 너무 궁금한 사진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