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mos

검색
> E-SPORTS > 인터뷰

[인터뷰]창세기전 리메이크, "시스템은 새롭게 시나리오는 현대적으로"

최종봉2016-12-15 17:38


넥스트플로어가 이에스에이(구 소프트맥스)의 창세기전 IP를 이용해 휴대용 콘솔로 '창세기전 2'와 '창세기전 3'를 리메이크한다는 발표 아래 15일 본사 사옥에서 첫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번 인터뷰에서는 리메이크 프로젝트를 주도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김민규 넥스트플로어 대표를 통해 제작 상황과 리메이크 중점을 들을 수 있었다. 넥스트플로어에서 리메이크 되는 '창세기전 2'와 '창세기전 3'는 새로운 시스템과 함께 시나리오는 현대적인 감각에 맞춰 제작된다.
 
김민규 대표는 "리메이크 방향을 정하는 것이 무엇보다 어려운 일이다"며" "어려운만큼 잘 만들어 창세기전 IP를 국내 팬들에게 각인시키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넥스트플로어의 글로벌 시장 도약 역시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김민규 넥스트플로어와의 일문일답이다.
 

-평소 김민규 대표가 창세기전 시리즈의 팬이라고 들었다
김민규 대표=90년대 게임을 플레이 한 국내 게이머라면 어스토니시아 스토리나 창세기전 같은 타이틀을 잊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 한국에서도 이런 게임이 가능하구나 하는 기억을 주는 타이틀로 시나리오에서 독보적이었다고 생각한다. 창세기전 리메이크를 맡게 돼 책임감도 크고 기쁘기도 하다.
 
-창세기전 IP 인수 과정이 궁금하다
김민규 대표=창세기전은 정말 우연한 계기로 이야기가 시작 됐다. 소프트맥스 이야기를 틈틈이 듣고 있던 와중 이에이스에이로 회사가 변경되면서 IP 이야기가 빠르게 진행됐다. 창세기전 IP를 통해 새롭게 도전할 수 있다면 좋은 기회라고 생각했다.
 
-국내 시장에서 콘솔 게임의 성공은 어렵다고 보고 있다 
김민규 대표=국내 한정으로는 어렵다고 판단한다. 하지만 창세기전은 좋은 가능성을 가지고 있는 IP라고 본다. 한국 이외의 지역에서도 멋진 이야기가 있는 게임임을 알리고 싶다. 또한 해외에서는 스퀘어에닉스처럼 AAA의 콘솔 타이틀을 중심으로 모바일 같은 플랫폼으로 프렌차이즈를 확장해 나간다. 넥스트플로어 역시 이런 방향으로 가고 싶다.
 
-휴대용 콘솔 플랫폼이라고 명시했다 정확히 어떤 플랫폼인가
김민규 대표=그 부분은 개발팀이 결정해야 되는 상황이다. 현재도 개발팀과 함께 논의하고 있다. 지금은 닌텐도와 소니를 생각하고 있는데 가능하다면 함께 만들고 싶다. 결정은 향후 개발팀과의 협업을 통해 진행할 계획이다.
 
-휴대용 콘솔이라고 못 박은 이유가 있나
김민규 대표=개발 플랫폼의 종류에 따라 기준점이 된다고 생각한다. 예를 들어 PS4로 개발을 발표하면 그에 맞는 그래픽을 보여줘야 된다. 넥스트플로어는 아직 큰 기업이 아니기에 휴대용 콘솔의 범주 안에서 잘 만들어 보겠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후속작이 아닌 리메이크를 결정한 이유가 있나
김민규 대표=개인적인 욕심으로는 스핀오프, 후속작, 프리퀄 등을 고민하고 있지만 창세기전 IP를 알리자는 의미에서 2편과 3편의 리메이크를 진행했다. 또한 30~40대 유저들에게 추억을 각인시켜주는 일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리메이크 개발 진척상황을 듣고 싶다
김민규 대표=개발팀이 갖추고 있으며 열정을 갖고 작업을 진행 중에 있다.
 
-원작의 느낌을 살리나 아니면 넥스트플로어만의 오리지널로 가나
김민규 대표=개발팀하고 나누고 있는 이야기 중 가장 어려운 부분이다. 어떻게 만들어도 욕을 먹을 각오를 해야 될 거 같다. 시스템적으로 새롭게 만들고 시나리오를 현대적인 감각으로 보여주고 싶다.
 
-큰 변화가 없다면 기존 게임과 다르지 않나
김민규 대표=슈퍼로봇대전과 파이어 엠블렘 같은 게임은 시간이 지날수록 새로운 시스템이 추가되고 있지만 근간은 기본 시스템에 새로운 시스템을 더하는 방향이다. 창세기전 리메이크 역시 이런 방향을 참고할 예정이며 '아수라파천무'와 같은 창세기전의 중요한 아이덴티티 역시 잘 보여주고 싶다.
 
-해외 게임사의 경우 리메이크 시 원작자의 감수가 들어간다
김민규 대표=이런 부분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팀을 구축해야 했을 때 원작을 만든 분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있으며 많은 의견을 듣고 있다.
 
-스토리 라인의 변경점이 있나
김민규 대표=시나리오는 무조건 원작의 내용을 가져간다. 흑태자나 살라딘과 같은 중요한 캐릭터는 지금에 감각에 맞춰 잘 보여주고 싶다.
 
-멀티엔딩도 고려하고 있나
김민규 대표=고려하고 있지 않다.
 
-시프트업도 이번 창세기전 리메이크에 참여하나
김민규 대표=시프트업은 데스티니 차일드가 중요한 상황이기에 별도의 개발팀으로 구성됐다. 창세기전 팀은 제가 주도적으로 꾸려나갈 계획이다. 대신 시프트업의 김형태 대표가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약속했다.
 

▲게임 개발에 간접 참여하는 김형태 시프트업 대표
 
-이에스에이의 내부 창고에 창세기전 관련 자료가 많다고 들었다 인계 받았나
김민규 대표=디지털 콘텐츠의 경우에는 다 넘겨 받기로 했다.
 
-주사위의 잔영 퍼블리싱은 어떻게 되가나
김민규 대표=이에스에이와 함께 지속적으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조이시티에서 확보한 창세기전 IP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나
김민규 대표=김태곤 이사님은 훌륭한 개발자이기에 기대를 하고 또 기다리고 있다.
  
-서풍의 광시곡이나 템페스트 같은 외전은 리메이크 계획이 없나
김민규 대표=먼저 주 2편과 3편의 리메이크를 통해 기둥을 잘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향후 두 작품이 마무리 되면 개발팀에게 외전에 대한 계획을 물어 볼 수 있을 것 같다.
 

▲연애 요소를 내세웠던 창세기전 외전: 템페스트
 
-내년 퍼블리싱 타이틀과 자체 개발 비율이 궁금하다
김민규 대표=타이밍이 중요하다. 내년에는 자체 개발작이 하나 정도는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 아직은 명확하게 말하기 어렵다.
 
-올해 퍼블리싱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는데 데스티니 차일드의 경우 이슈가 많았다
김민규 대표=작년보다 4~5배의 성장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다만 데스티니 차일드의 경우 관련 이슈들은 모두 나의 불찰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좀 더 자세한 이야기는 별도의 자리를 통해 이야기를 할 수 있을 것 같다.
 
-게임을 서비스 하는데 있어 운영팀의 미숙한 모습을 보인 것 같다. 보안이 절실해 보이는데
김민규 대표=거듭 얘기하지만 모든 건 내 불찰이었다. 내년에는 더 잘할 수 있다고 믿는다.
 
-지하연구소의 내년 계획이 궁금하다
김민규 대표=내년 지하연구소에서 만든 콘솔 타이틀 키도가 나올 예정이며 이후 같은 팀에서 또 다른 콘솔 타이틀을 준비 중이다.
 
-넥스트플로어에게 IP는 어떤 의미가 있나
김민규 대표=먼저 드래곤 플라이트의 경우 김석현 디렉터가 계속해서 세계관을 확립해가고 있다. 스프릿 캐처와 브레이브 존과 같은 세계관이다. 드래곤 플라이트는 소중한 IP라고 생각하고 연대기처럼 구성하고자 한다. 아울러 키도 팀도 역시 키도 세계관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 
 

▲드래곤 플라이트와 세계관을 공유하는 브레이브 존
 
-크리스탈 하츠 마케팅을 다시 시작했다
김민규 대표=계속해서 서비스를 유지하고 싶다는 마음이다. 크리스탈 하츠는 디테일 한 일정은 말하기 어렵지만 큰 업데이트를 준비 중이다. 프렌즈 런 for Kakao 역시 마찬가지로 넥스트플로어의 서비스 되는 게임은 지속적인 즐거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넥스트플로어의 콘솔 전략이 궁금하다
김민규 대표=일단은 도전자의 입장이다. 현지 퍼블리셔와도 많은 이야기를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
 
-마그나카르타 IP를 활용해 타이틀을 제작할 생각은 없나
김민규 대표=고민 중이며 많은 이야기를 하고 있다.
 
-평소 꿈꾸던 콘솔 타이틀을 개발 중이다.  
김만규 대표=콘솔 AAA급 타이틀 개발에 대한 욕심은 버리지 않고 있다. 스퀘어에닉스의 파이널 판타지 15를 보면서 어떤 IP로라도 이런 게임을 만들고 싶다고 생각했다. 지금은 한 스텝씩 밟고 있다.
 
-생각했던 퍼블리셔의 성과를 어느 정도 이뤘나
김민규 대표=계속해서 노력 중이고 좋은 성과를 보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내년에는 더욱 잘하고 싶다. 개발팀에서도 계속해서 경험을 축적하고 있다.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잘할 것으로 생각한다. 포기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다.
 
-카카오와 협업을 계속하고 있는데 앞으로도 지속되나
김민규 대표=게임마다 다르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거대 기업이 아니기에 카카오의 도움을 받고 있다고 본다. 내년에도 도움이 필요하다면 카카오와 함께 할 수 있다.
 

 
-내년이라도 회사를 키울 생각이 있나
김민규 대표=일단 키우는 건 불가피하다고 생각한다. 내부적으로 라이브, 새로운 게임, 글로벌, 콘솔 4가지의 방향을 정했다. 회사의 규모는 지금보다 훨씬 더 커질 것으로 본다. 어떻게 커질 것인가에 대해서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
 
-대기업이 하는 IP 다각화를 전개할 생각은 없는가
김민규 대표=일단은 게임에서 더 잘해야 된다고 생각한다. 다만 피규어나 아트북 같은 경우에는 오픈 되어 있다.
  
-내년 목표가 궁금하다
김민규 대표=먼저 콘솔은 도전이라고 본다. 단 기간에 엄청난 성과를 낼 거라고 생각하지는 않다. 차근차근 개발력을 높일 계획이다. 또한 현재 서비스 되고 있는 드래곤 플라이트 등을 통해 글로벌에 도전하고 점검할 계획이다. 또한 다만 올해는 조금 정신이 없어서 사회공헌 부분을 챙기지 못했다. 내년에는 조금 더 움직일 수 있을 것 같다.
 

▲수익금을 전액을 기부하는 드래곤 플라이트 달력
 
-넥스트플로어의 게임은 개발자 스스로 좋아한다는 느낌이 든다
김민규 대표=이 부분은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재미있으니 더 재미있게 만들자는 생각이 좋은 게임을 만든다. 이런 부분은 계속 장려하고 싶다.
 
-좋은 게임을 만들 수 있던 원동력이 있나
김민규 대표=사실 나 잘 모르겠다. 다만 어떻게 개발할지에 대해서 함께 의논하고 쌓아가는 작업이 좋게 작용한 것 같다.
 
-온라인 게임 개발도 생각해 본적 있나
김민규 대표=온라인뿐만 아니라 어떤 게임이라도 재밌는 게임이라면 만들고 싶다. 어떤 플랫폼인지는 디렉터가 결정한다. 전부 오픈 되어 있다.
 
-올해 넥스트플로어의 성과를 점수를 말한다면 몇 점 정도인가
김민규 대표=굳이 점수로 말하면 사람들이 왜 이 점수라고 물어볼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결과에 만족하지 않는다.
 
-마지막으로 넥스트플로어의 팬들에게 한마디 하자면
김민규 대표=게임을 좋아하는 유저들에게 감사하고 우리가 해야 될 일은 더 좋은 서비스로 보답해야 된다고 생각한다. 더 잘하겠다.

최종봉 기자 konako12@fomos.co.kr

[게임&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 포모스게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PHOTO & 화보

오늘부터 참이슬 안먹습니다

야구장에서 파는 삼겹살정식

활쏘는 서지수 자태 ㄷㄷㄷ

루리웹의 흔한 조립컴퓨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