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지스타]"개발사 그라비티...라그나로크 IP로 장르 다각화 노린다"

최종봉2019-11-14 13:31

그라비티는 부산 벡스코에서 펼쳐지는 지스타 2019에서 자사의 출품 라인업을 소개하는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인터뷰에는 '라그나로크 오리진'을 포함한 8종의 타이틀이 소개됐으며 그라비티의 사업 전략 및 '라그나로크' IP 성과를 발표하는 시간으로 펼쳐졌다.

김진환 그라비티 사업총괄이사는 "라그나로크는 100년 만에 나오는 IP라고 생각한다며 "라그나로크 IP를 이용해 여러 장르의 게임을 개발해 전 세계 유저들에게 직접 서비스하는 것이 목표다"고 말했다.

다음은 그라비티 개발진 및 사업 담당자와의 질의응답.

-지스타에 다시 참가한 이유가 있다면
김진환 이사=작년에는 소개할만한 게임이 아직 없었던 상황이라 개발과 사업에 집중해야 했다. 이번엔 준비 중인 신작 타이틀이 많아 다시 참가했다.

-개발사로서의 그라비티는 어떤 모습인가
김진환 이사=그라비티는 한국을 대표하는 개발사였는데 지금까지 개발한 게임을 잘 소개하지 못했다. 다시 개발에 집중해서 많은 분께 개발도 잘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 또, 라그나로크 하나의 IP지만 여러 장르와 다른 내용물로 디자인해서 유저에게 선보일 수 있다고 생각을 하고 있으며 최근 게임 시장이 국경이 없다 보니 전 세계에 직접 서비스하는 것이 목표다.

김종율 CTO=역량 있는 개발자와 엔지니어를 충원하면서 안정된 개발을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 신규 IP도 생각하고 있다.
-그라비티의 장기적인 목표가 있다면
김진환 이사=시장에서 1위보다는 넘어서고 싶은 게임사가 있다. 동남아와 북미 시장에서 성과를 거둔 가레나를 한번 뛰어넘고 싶다.

-최근 해외 게임 시장을 어떻게 보고 있나
김진환 이사=한국에서 2~3개의 게임이 80%를 점유하고 있는데 동남아 같은 경우 상위권 게임 간의 차이가 크지 않다. 해외에서의 경쟁이 심화한 건 사실이다. 한국 회사끼리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극복하고 싶다.

-애니메이션 작업은 어떻게 진행됐나
김진환 이사=CJE&M과 함께 작업 중이다. 수익을 크게 낼 수는 없겠지만 계속 투자하면서 IP를 넓히는 차원에서 접근 중이다.

-라그나로크 IP 외에 다른 IP도 준비 중인가
김진환 이사=드래고니카와 레퀴엠 같은 IP가 있다. 레퀴엠의 모바일 버전도 개발 중이다. 또, 에코(에밀 크로니클 온라인) IP를 이용해 개발하고 있어 내후년에 소개할 수 있으면 좋겠다.

김종율 CTO=새로운 IP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고 있다. 기대해주셔도 좋을 것 같다.

-한 번에 라그나로크 IP 타이틀이 많이 나오는 상황 같다
김진환 이사=순차적으로 타이틀을 공개할 계획이며. 라그나로크 IP 인기가 있는 곳이 동남아와 태국 시장이다. 그 외 각 시장에서는 론칭 시기에 대해 논의 중이다.

-콘솔 시장에 진출할 계획은 없나
김진환 이사=내부에서 이야기는 많이 나오고 있지만 결정된 부분은 없다. 모바일은 단기적인 수익을 내는 데 좋지만 중-장기적으로 봐서는 PC와 콘솔 모두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콘솔 역량을 가진 스튜디오와 함께 여러 이야기를 나누는 중이다.

-AR과 VR 사업은 어떻게 됐나
김진환 이사=현재는 이야기할 수 있는 부분이 없다.
-'라그나로크 오리진'의 그래픽 차별화가 궁금하다
정일태 팀장=핵심은 디테일이다. 라그나로크M도 3D로 선보였지만 오리진에서는 더욱 라그나로크스러운 그래픽을 핵심 포인트로 잡았다. 눈이나 코 표정과 같은 애니메이션이 섬세하게 적용됐다.

-'라그나로크 오리진'의 중국 서비스도 가능한가
김진환 이사=중국의 판호 이슈는 아직 해결되지 않았다. 중국에서 먼저 서비스를 하고 이후 한국 서비스를 예상했으나 언제 해결되지 모르기에 한국 서비스를 먼저 결정했다. 해외 서비스 지역은 아직 미정이다.

-'라그나로크 오리진' 제목에 기원을 뜻하는 오리진을 붙인 이유가 있다면
정일태 팀장=내부에서 이름을 두고 많이 고민했다. 최우선 순위가 오리진이었다. 기술적으로 최고로 만들었다는 자부심을 기반으로 이름을 지었다.

-'라그나로크 오리진'은 여성 유저를 타깃으로 한다고 했다
정일태 팀장=라그나로크M에 있던 카메라 촬영을 발전시켰으며 무도회와 같은 시스템도 마련했다. 또 MMORPG에 진입 장벽을 느끼는 여성 유저가 쉽게 게임을 즐길 수 있게 제작했다.

김진환=본인이 잡지의 표지 모델이 되는 시스템도 마련됐다.

-잡지 시스템이 궁금하다
정일태 팀장=게임에서는 랭킹과 의상을 잘 표현한 유저를 잡지에 담는 방향으로 기획 중이다. 아직 기획이 완료되지는 않았다.
-'라그나로크 택틱스'의 특징이 궁금하다
서찬호 PM=라그나로크 IP 게임들이 캐릭터를 소재로 삼고 있는데 라그나로크 택틱스는 몬스터를 테마로 삼은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이다.상성을 고려해 간단하게 즐길 수 있다.

-태국에 선출시 된 '라그나로크 택틱스'의 반응이 궁금하다
김진환 이사=지난 8일 태국에 오픈했다. 태국에서 애플 매출 1위까지 했으며 구글에서는 4위까지 성과를 거뒀다. 오픈 4일 안에 얻은 결과다. '라그나로크M'을 뛰어넘은 상황이다. 유저들의 평가도 좋은 편이다.
-'라그나로크 X 넥스트 제네레이션'의 포인트가 있다면
정일태 팀장=라그나로크 X는 현재 시점을 포인트로 잡았다. 낚시와 원예와 같은 취미를 직업군으로 표현했다. 현대적인 요소도 만나볼 수 있다.

-전작 출시로부터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에 '으라차차 돌격 라그나로크 2'를 발표한 이유가 있다면
정일태 팀장=라그로크M을 토대로 방치형으로 만든 것이 으라차차 돌격 라그나로크 2다. 현재 개발 중이기에 시간이 좀 더 필요하다. 1에서 2로 바로 넘어간다는 계획은 아니다.

-'으라차차 돌격 라그나로크로 2'에서는 PC와 모바일 서버 통합이 진행되나
정일태 팀장=1도 현재 서버 통합을 고려하고 있다. 후속작인 2에서도 유저들의 의견을 받아 진행하겠다.
-'라그나로크 크루세이드'는 북유럽 신화의 내용을 담았나
최현진 기획팀장=라그나로크 크루세이드 같은 경우 라그나로크 온라인의 과거 100년 전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북유럽 신화적인 부분을 다룰 예정이며 이와 관련해 라그나로크 온라인과 연결점을 고려해 제작하고 있다.

-'라그나로크 크루세이드'를 액션 게임으로 만든 이유가 있다면
최현진 기획팀장=지금까지 다루지 않았던 전투와 액션을 중심으로 표현했다. 과거 라그나로크 온라인도 전투가 낮은 비중은 아니었기에 조금 더 전투에 포커스를 맞춰 개발하자고 한 것이 라그나로크 크루세이드다.

-라그나로크 크루세이드를 PC로 낸 이유가 있다면
최현진 기획팀장=횡스크롤 방식을 선택하다 보니 어떤 플랫폼에서 유저가 좀 더 집중해서 게임을 즐길 수 있을까 고민해서 PC플랫폼을 선택하게 됐다.

정일태 팀장=PC 시장도 개척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더 로스트 메모리즈'를 스토리 중심 게임이라고 표현했다
황승연 기획=라그나로크의 세계관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새로운 이야기를 담고 있으며 뉴트로 연출을 만나볼 수 있다.

-푸들드 머들드의 게임 방식이 궁금하다
정일태 팀장=버튼이 7개가 있다. 플레이어와 함께 퀴즈를 풀고 기억력 테스트를 하는 방식이다.

-퍼즐 게임인 미즈 나오미 퍼즐과 푸들드 머들드는 해외 시장을 겨냥했나
정일태 팀장=퍼즐 게임은 그라비티가 꾸준히 노력하는 장르다. 유저가 킬링 타임으로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발했다. 퍼즐 게임이 인기인 북미 시장을 목표로 한다.

부산=최종봉 기자 konako12@fomos.co.kr

[게임&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 포모스게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PHOTO & 화보

방영 예정인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들

부모님 모두 러시아인인 한국인 미녀

독일 사람들이 현기차를 좋아하는 이유

은유화의 마지막 자존심..jpg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