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유저 시선으로 '리니지2 레볼루션' 확장팩 제작...새로운 경험 주고파"

강미화2020-07-16 10:15

모바일 게임에 PC나 콘솔에서 들어봤음직한 '확장팩'이 추가된다. 모바일 MMORPG 시장을 활짝 연 '리니지2 레볼루션'이 3년 7개월여만에 또 다른 도전이다.

게임 개발을 총괄하는 박태욱 넷마블네오 PD는 "작년 겨울쯤 처음 구상해 반년을 준비했다"며 "우리는 개발자이면서 동시에 유저다. 유저적 관점에서 새로운 재미와 경험을 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RPG는 끊임없는 육성 콘텐츠를 제공해야 한다. 이는 PC와 스마트폰, 콘솔 등 플랫폼을 불문하고 RPG 장르의 숙명과도 같다.

이 과정에서 세상을 구할 용사 역할에 푹 빠지면서도 지루함을 느끼지 않게 하려는 개발자의 고민도 깊어졌다. 그 결과 단순히 캐릭터의 레벨 확장에 그치지 않고, '처음부터 다시 키우는' 콘텐츠를 선보이기 시작했다.
모두 동일한 환경에서 시작하는 신규 서버와 함께 기존에 없던 스킬과 외형을 지닌 신규 캐릭터를 선보이는 것은 업데이트 공식처럼 자리잡았다.

'디아블로 3'와 '패스 오브 엑자일' 등 PC 온라인 RPG는 '시즌제'를 선보였다. 시즌제는 일정 기간 단위로 리셋되며 이 과정에서 시즌제 고유의 보상을 지급한다.

그간 모바일 MMORPG에서는 전자를 택해왔고, 이번에 '리니지2 레볼루션'이 선택한 것은 후자에 가깝다. 반 년 단위로 시즌제를 채택한 것. 보상에선 차별점을 뒀다. 확장팩에서 육성한 캐릭터로 본 게임 캐릭터의 전투력이 상승하는 결과를 거둘 수 있다.

새로운 확장팩이 나오면 이전 확장팩에서 플레이했던 캐릭터의 흔적은 기록으로 남게 된다. 이 캐릭터 기록은 후에 또 다른 콘텐츠로 활용하는 방안도 구상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박 PD는 "이번 확장팩은 시즌제로 기존 업데이트와는 확연한 차이가 있다. 확장팩만 즐겨도 충분히 재밌을 것"이라며 "기존 유저에게는 새로운 재미를 주고, 신규·복귀 유저로 반등을 노리고 있다"고 밝혔다.
첫 번째 확장팩은 '안타라스' 테마로 꾸며진다. 원작 세계관에서 손꼽히는 레이드 보스 '안타라스'를 무찌르는 공격대 콘텐츠가 백미다.

월드 보스는 2주마다 초기화되며 25명의 정예팀이 합이 맞아야만 공략이 가능하다. 본편과 확장팩을 아울러 게임 내 최고난도의 콘텐츠이기 때문에 가장 먼저 '안타라스'를 무찌르는 서버에 혜택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본 게임 이전 시대에 등장하는 전용 캐릭터 4종과 전용 던전, 전용 3대 3 PvP 전장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확장팩 첫 캐릭터인만큼 시나리오 초창기 4개 종족을 대표하는 영웅으로 엄선했다고 한다. 확장팩 전용 캐릭터는 레벨을 육성하는 것이 아닌, 확장팩 콘텐츠 플레이로 영웅력을 올려 등급이 오를수록 사용 스킬과 플레이할 수 있는 스테이지가 늘어나는 구조다. 
스킬은 다른 클래스가 사용하는 스킬까지 포함하기 때문에 유저는 자신의 취향에 맞는 스킬을 조합해 전투에 임할 수 있다. 스테이지는 게임에 접속하지 않아도 보상이 누적되는 방치형 콘텐츠 '자동 토벌'이 적용된다.

아울러 성장재료를 획득할 수 있는 정예 필드는 핫타임이 10분 만 주어진다. 실질적으로 20~30분이면 하루 콘텐츠를 모두 소비할 수 있다.

박 PD는 "기존 유저가 본 캐릭터를 키우기 위해 시간과 노력을 많이 들이는 걸 충분히 알고 있다.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확장팩을 선보이게 됐다"며 "새로운 게임을 만드는 기분으로 준비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확장팩 업데이트 뿐만 아니라 기존 본 게임에 대한 업데이트도 물론 준비하고 있다고 한다. 올 가을 중 영지를 늘리고, 신규 전장을 선보이면서 기존의 전장을 개편, 간결하게 다듬어 나갈 방침이다.

확장팩 업데이트와 함께 생성되는 신규 서버 '안타라스'에서 캐릭터를 만들면 320만 전투력을 보유한 320레벨 캐릭터를 받는다. 상대적 박탈감을 최소화하기 위해 올해 초 게임을 시작한 신규 서버 유저들에겐 별도의 보상을 따로 제공한다.

'안타라스의 분노'는 16일 업데이트 된다. 업데이트 후에 누구나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

그는 "모바일 MMORPG 시장에서 '리니지2 레볼루션'은 선도적 위치에 있다. 이번 '안타라스'를 계기로 다른 모바일 MMORPG에 확장팩이 추가된다면 '우리가 잘했구나'라고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강미화 기자 redigo@fomos.co.kr 

[게임&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 포모스게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PHOTO & 화보

최근 안지현 치어리더 몸매

유치원생은 쉽게 풀고 성인 90%가 틀리는 문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업적

염보성 매니저 6인 1물 레전드 ㅋㅋㅋㅋㅋㅋ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