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GAME

위메이드, 중국 게임사 로열티 미지급 중재 승소 판정

강미화2020-05-22 16:41

위메이드는 중국의 게임회사 지우링을 상대로 대한상사중재원에 제기한 라이선스 계약 위반 및 로열티 미지급 중재에서 승소 판정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지우링은 킹넷의 자회사로 지난 2017년 11월 위메이드와 '미르의 전설2' IP 정식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고 모바일 HTML5 게임 '용성전가'를 서비스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계약금 및 로열티를 지급하지 않았다. 

이에 위메이드는 지난 2018년 10월 지우링을 상대로 라이선스 계약에 따른 로열티 포함, 이자를 지급하라는 내용의 중재 신청을 했다. 이 결과 재판부는 위메이드의 의견을 받아들여 지우링의 계약 불이행에 따른 이자비용 포함, 배상금 2946억 원을 지급하라고 최종 판결했다.

특히, '용성전가'는 출시 이후 킹넷이 공시를 통해 월평균 매출 9000만 위안(156억 원)을 기록하는 등 좋은 성과를 낸 게임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장현국 대표는 "지난 전기래료 중재에 이어 이번 중재 판정 결과에서 보이듯 미르 IP의 권한과 권리는 위메이드에 있음이 보다 명확해졌다"며 "판정 받은 배상금 외에도 손해배상 청구 등 법적인 모든 수단을 동원해 미르 IP 보호 및 권리 강화에 적극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미화 기자 redigo@fomos.co.kr 

[게임&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 포모스게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아이즈원 장원영의 보폭.gif

일톸방에 올라온 호텔관광과 교칙 ㄷㄷ

여자는 마스크만 쓰면 다 이뻐보임

감스트가 개그맨 시험 떨어진 이유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