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GAME

테라 클래식, 고난도 던전 '킬리언의 사형장' 등장

강미화2019-11-13 11:16

카카오게임즈는 모바일 MMORPG '테라 클래식'에 고난도 던전 '킬리언의 사형장'을 업데이트했다고 13일 밝혔다.

최상위 이용자를 위한 '킬리언의 사형장'에서는 기존 장비를 뛰어넘는 최고 등급인 '신화 장비' 재료 획득이 가능하며, 서버에서 가장 먼저 '킬리언의 사형장'을 클리어한 이용자에게는 추가 보상을 증정한다.  

이와 함께, 기존 길드전과는 별개로 개인이 쉽게 참가 가능한 '자유 길드전'을 오픈한다. 자유 길드전은 개인 또는 파티 단위로 참가 신청이 가능하며, 신청한 이용자들끼리 진영이 랜덤으로 결정되어 길드전을 진행하게 된다.

이 뿐만 아니라, '신규 날개'와 '상위 등급 문장'이 추가 돼 더 높은 단계의 육성이 가능해졌으며, 장비 시스템 개편을 통해 강력한 PvP 옵션을 획득할 수 있다.

특히, 이용자간 1대 1 전투가 가능한 '챔피언 아레나', 3대 3 팀전 모드로 치열한 접전을 펼칠 수 있는 '명예의 아레나', 10인 중 최후의 1인을 가리는 배틀로얄 PvP '용맹의 전장'도 개편해 이용자 보상의 폭을 확대했다.

카카오게임즈는 이번 업데이트를 기념해 1주일 이상 게임에 접속하지 않았던 '복귀 이용자'를 대상으로 '특별 출석 이벤트'를 진행, 빠른 성장이 가능하도록 다양한 보상을 지원한다.

이 외에도 신규 및 복귀 이용자를 대상으로 '특별 레벨업 이벤트'를 진행해 게임 내 아이템을 증정하며, 11월 27일까지 '킬리언의 사형장'을 가장 빠르게 완료한 팀(파티)을 1위부터 10위까지 선정해 '그린다이아(재화)' 교환권을 선물할 예정이다.

강미화 기자 redigo@fomos.co.kr

[게임&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 포모스게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PHOTO & 화보

드라마 '로마' 후속작이 만들어지지 않은 이유

여자가 말하는 걸러야하는 여자

1억 5천짜리 바나나를 먹은 남자

박가린 인스타 특징.jpg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