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GAME

넷마블, 야근-주말 근무 사라진다...문화 개선안 13일 도입

최종봉2017-02-08 10:24


넷마블이 야근과 주말근무를 없애고 탄력근무제를 도입하는 문화 개선안을 13일부로 도입한다.
 
지난 7일 열린 넷마블컴퍼니 2월 정례 경영포럼(넷마블컴퍼니 경영진 협의체)을 통해 그간 각 사별로 진행해오던 일하는 문화 개선 결과가 미흡하다고 판단, 야근 및 주말근무 금지, 탄력근무제도 도입, 퇴근 후 메신저 업무지시 금지, 종합병원 건강검진 전 직원 확대시행 등을 담은 일하는 문화 개선안을 넷마블컴퍼니 전체에 의무 실시키로 결정했다.
 
넷마블은 새로운 개선안을 13일부터 시행하며, 매월 넷마블컴퍼니 정례 경영포럼을 통해 시행결과를 점검한다.
 
먼저 야근과 주말근무를 없애고 퇴근 후 메신저를 통한 업무지시가 금지된다. 24시간 온라인 게임 서비스를 하는 업의 특성상 서비스 장애나 정기점검, 서비스 업데이트 등 고객 서비스를 위한 불가피한 경우를 감안해 탄력근무제도도 도입한다. 이를 통해 대체휴가 및 근무시간 조정도 가능해졌다.
 
직원들의 건강 증진을 위해 건강검진 제도도 개선한다. 직원들의 건강상태를 더 자세하게 검진할 수 있는 종합병원의 종합건강검진으로 상향해 전 직원들에게 확대 실시한다. 
 
권영식 넷마블게임즈 대표는 "넷마블은 대대적인 인력확충을 통해 일하는 문화 개선에도 힘썼지만 회사의 급격한 성장으로 인해 개선효과가 미흡한 부분이 있었다"며 "인수한 소규모 개발회사에서의 개선 결과가 만족스럽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지난 1년간 조직문화 및 근무환경을 면밀히 진단했고 24시간 서비스 하는 온라인 게임업의 특성과 개발자 중심으로 근무하는 전문가 집단에 최적화된 일하는 문화 개선안을 컴퍼니 전체에 의무적으로 적용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최종봉 기자 konako12@fomos.co.kr

[게임&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 포모스게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PHOTO & 화보

프로야구 구단별 인기 치어리더

언니방에 테러한 동생

소주 정수기.jpg

목욕탕 음료수 난제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