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취재/기획

'포켓몬 고'따라 불어온 엄동설한의 '공원 열풍'

김훈기2017-02-06 14:55

▲보라매 공원에 모인 사람들

'포켓몬 고'의 인기가 하늘을 찌르는 요즘, 그 인기 덕분에 엄동설한에도 불구하고 때아닌 공원 나들이 열풍이 불고 있다.

수도권 내 몇몇 공원들에서 특정 포켓몬이 다수 출몰한 다는 점이 인터넷을 통해 알려지면서 다수의 유저들이 밤, 낮, 평일, 주말할 것없이 공원을 찾고 있는 것이다.

공원은 너른 공터에서 안전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점과 몬스터볼 등의 아이템이 주어지는 포켓스탑이 다수 배치됐다는 점에서 '포켓몬 고' 유저들에게 상당히 매력적인 장소다.

더불어 사람들이 공원을 많이 찾다보니 포켓스탑에 몬스터 출몰 확률을 높여주는 '루어모듈(이하 모듈)'이 여러 스탑에 오랜 시간 적용돼 있어 더 많은 포켓몬 수집이 가능하다. 모듈은 포켓스탑에 사용하면 30분 동안 스탑 주변에 포켓몬 등장 확률을 올려주는 아이템이다.

때문에 요즘 공원에서는 혼자 혹은 가족, 친구 단위로 털장갑, 보조 배터리, 핫팩으로 무장한 채 나들이를 나서는 유저들을 쉽게 만나볼 수 있다. 특히 모듈이 적용된 포켓스탑이 밀집된 지역은 유저들이 장사진을 이루며 '성지'로 불리고 있다. 

포켓스탑이 다수 밀집돼 있어 아이템과 몬스터 수집이 원활한 공원으로는 서울 어린이대공원, 올림픽공원, 서울숲공원 인천 부평공원과 인천대공원, 일산 호수공원 등이 꼽힌다. 
 
▲왼쪽부터 보라매공원, 선유도 공원

이 외에도 특정 포켓몬들이 주로 등장하는 '둥지' 역시 사람들이 공원을 찾는 이유 중에 하나다. 피카츄 같이 평소에는 보기 힘든 포켓몬이라고 해도 둥지로 가면 시간대에 상관 없이 쉽게 만나 볼 수 있다.  

둥지로 알려진 수도권 내 공원들을 살펴보면 피카츄 둥지인 서울 보라매공원, 미뇽이 자주 출몰하는 선유도공원, 파이리가 다수 등장하는 성남 분당 중앙공원, 잉어킹이 자주 출몰하는 파주 운정호수공원이 유명하다.

현재 '포켓몬 고'를 즐기는 유저들은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새롭게 떠오르는 성지와 둥지의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이에 따라 '포켓몬 고'의 열풍이 이어지는 동안에는 기존의 공원들과 새롭게 알려지는 공원을 찾는 유저들의 발걸음이 당분간 끊이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훈기 기자 skyhk0418@fomos.co.kr

[게임&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 포모스게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축구경기에 3200만원 걸린 토토쟁이

교육부장관상 받은 급식 위엄

미국일진 한국일진 차이

2차세계대전 당시 군인들의 투블럭 컷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