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GAME

넷마블, 연매출 1조 5000억원 돌파...전년比 40% 상승

강미화2017-02-06 12:17


넷마블게임즈는 연 매출 1조 5000억 원을 돌파했다고 6일 밝혔다.

이 회사는 지난해 4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4690억원, 영업이익은 1188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36.4%, 80.9% 증가한 수치다.

4분기 실적을 더한 지난해 연간 매출은 전년 대비 40.4% 늘어난 1조 5061억 원, 영업이익은 31.1% 증가한 2954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연 매출 중 해외매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51%다. 넷마블게임즈의 해외매출 비중은 지난 2014년 17%에서 2015년 28%로 증가했으며 지난해 처음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넷마블게임즈의 이번 4분기 실적 호조는 '세븐나이츠' '모두의마블' '세븐나이츠' 등 국내외 성과와 지난해 12월 14일 국내 시장에 출시된 '리니지2 레볼루션(이하 레볼루션)'의 흥행이 뒷받침됐다.  

특히 '레볼루션'은 출시 첫날 매출 79억 원, 출시 후 단 14일 만에 10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아울러 지난 6월 일본 애플앱스토어에서 최고매출 3위를 기록했던 '세븐나이츠'가 4분기에도 일본시장에서 상위권을 유지했다.

권영식 대표는 "미국, 중국, 일본 등 타겟 지역을 중심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성과를 내기 위해 꾸준히 도전해 왔으며 지난해부터 그 성과가 조금씩 나오고 있다"며 "올해는 글로벌 메이저 게임회사와 본격적인 경쟁을 통해 더 높은 성과를 내는데 집중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넷마블게임즈는 유명 IP(지식재산권)을 활용한 '블레이드 & 소울' '테라' '킹오브파이터즈' '지아이조'를 비롯해 '세븐나이츠'와 '스톤에이지'의 IP를 활용한 MMORPG를 선보일 예정이다.

더불어 '펜타스톰' '요괴' '이카루스M' '데스티니6' '요괴워치 메달워즈(가제)' '트렌디타운(가제)' '퍼스트본' 등 다양한 장르의 신작도 출시한다. 

강미화 기자 redigo@fomos.co.kr 

[게임&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 포모스게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사랑에 빠진 누나들의 눈빛

여아이돌 섹시큐트의 정석

중국인 팬이 SKT 페이커에게 보내준 생일선물

문자 폭탄을 두고 유시민과 김어준의 대립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