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GAME

433, 만화제작사 와이랩에 투자...30종 IP 확보

강미화2016-12-26 11:27

 

네시삼십삼분은 만화전문제작사 와이랩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투자로 와이랩에서 제작하는 30종에 이르는 유명 만화·웹툰의 지식재산권(IP)에 대한 독점적 모바일 게임 개발 권리와 글로벌 판권을 확보했다. 

또 제3자에게 와이랩 IP를 활용한 게임 개발 및 서비스 권한을 부여할 수 있는 'IP 라이선스 대행' 권한도 보유하게 됐다. 향후 네시삼십삼분은 지난 10월 모바일 게임 개발 계약을 체결한 '슈퍼스트링'과 함께 와이랩의 매력적인 웹툰과 캐릭터를 활용한 다양한 모바일 게임을 선보일 계획이다.
 
와이랩은 '신암행어사'의 윤인완 작가가 2010년 설립한 웹툰 콘텐츠 전문 제작 회사로, 양경일, 김풍, 김재한, 무적핑크 등 여러 유명 작가들이 소속돼 있다. 와이랩은 원천콘텐츠를 개발, IP를 직접 소유하여 영화, 드라마, 게임 등 여러 사업으로 확장시키고 있다. '아일랜드' '조선왕조실톡' '부활남' '테러맨' 등 여러 인기 웹툰들이 이 프로듀싱 시스템을 거쳐 만들어졌다.
 
박영호 네시삼십삼분 대표는 "다양한 경험을 가진 우수한 작가들을 기반으로 탄탄한 웹툰을 선보이는 와이랩과 협력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양사의 파트너십을 토대로 '슈퍼스트링'을 포함한 다양한 대한민국 대표 웹툰 지식재산권들이 모바일 게임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성과를 거두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미화 기자 redigo@fomos.co.kr 

[게임&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 포모스게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PHOTO & 화보

어떤게 더 여성스러워요?

여고생이랑 직거래 하면 생기는 일

'역대급 증명사진' 주인공...알고 봤더니...

해병대의 저녁식사 시간

close